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정부 예산 5조원 시대 열었다

국회 심의과정서 1천449억 원 증액
중부고속도로 확장 등 SOC 분야 성과
이 지사 "국회의원·시군 역량 결집했기에 가능"

  • 웹출고시간2017.12.06 21:02:23
  • 최종수정2017.12.06 21:02:23
[충북일보] 충북도가 정부 예산 5조 원 시대를 열었다.

중부고속도로 확장 등 그동안 해결되지 못한 사회간접자본(SOC) 예산을 확보하면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

6일 이시종 충북지사는 도청 브리핑룸에서 "도는 2018년 정부 예산으로 5조1천43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조 8천537억 원보다 6%, 당초 정부 예산안 5조446억 원보다 2% 증가한 것으로 최근 5년간 정부 예산 확보 평균 증가율 5.5%보다 높다.

이시종 지사가 6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전날 국회가 확정한 충북지역 관련 국비 확보 현황을 설명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이 지사는 "내년 정부 예산에는 185개 신규사업 2천365억 원이 반영돼 전국 대비 4% 충북경제실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 지사는 도와 지역 정치권의 노력으로 국회 심의과정에서 1천449억 원을 증액한 것을 성과로 꼽았다.

국회에서 증액한 주요 신규 사업은 △중부고속도로 확장(8억 원) △국도 19호선 미원 우회도로 건설(5억 원) △청주공항 주기장 건설(50억 원) △한국무예진흥원 설립(2억 원) △단양 익스트림 VR체험존 조성(6억 원) △청주 용화사 전통문화체험관 건립(9억 원) △첨단모델평가동 건립(2억 원) △의료기기센터 GLP시험시설 구축(30억 원) △국가병원체자원은행 건립(10억 원) △의약품 품질분석 지원센터 구축(16억6천만 원) △충북 중북부 수계 광역화 사업(3억 원) △제천 왕암동 폐기물매립시설 안정화(19억3천만 원) 등이다.

이 가운데 충북 중북부 수계 광역화 사업(총사업비 45억 원)은 남한강 물을 끌어다 청주·충주·증평·진천·괴산·음성 중북부 6개 시군, 7개 저수지(용당·금석·용계·무극·맹동·원남·미호저수지)에 물을 공급하는 사업으로 가뭄 극복에 획기적인 대책이 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의 SOC 예산 감축 기조에도 충북은 총 1조5천39억 원을 확보해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이 지사는 중부고속도로 확장 사업비 확보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내년 예산으로 확보한 예산은 설계비 8억 원으로 한국도로공사 자체 사업지 12억 원을 합쳐 서청주~증평 구간 설계를 할 수 있게 됐다.

기획재정부의 타당성재조사에서 중부고속도로 서청주~증평 구간 B/C(비용대비 편익)는 1.02로 사업성을 확보했다. 반면 서청주~남이, 호법~증평 구간은 사업성을 확보하지 못해 설계 대상에서 빠졌다.

이 지사는 "일부 구간만 반영됐지만 남이~호법 전 구간 착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해석했다.

아울러 "정부 예산 확보 성과는 지역 국회의원은 물론 도내 시·군과 함께 충북의 역량을 결집했기에 가능했다"며 "신규사업들이 착실히 추진될 수 있도록 타당성 조사, 기본 및 실시설계 등 각종 행정절차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