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GAP 인증 농가 부담 줄인다

도, 안전성 검사비 전액 지원 등
농산물우수관리 인증 확대 총력

  • 웹출고시간2017.12.05 18:19:51
  • 최종수정2017.12.05 18:19:51
[충북일보] 충북도는 농산물우수관리(GAP) 인증 확대와 우수 농산물 유통 활성화를 위해 오는 2018년에 20억 원을 투자한다.

주요 내용은 인증농가 안전성 검사비 지원, 주산지 GAP 안전성 분석, GAP 시설 보완사업 등이다.

먼저 GAP 신규인증 및 사후관리를 위해 안전성 분석 검사를 받은 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고자 검사비 전액을 직접 지원한다.

주산지 GAP 안전성 분석사업은 시군별 주요품목 생산지를 대상으로 한다.

토양 및 용수 안전성 검사를 바둑판식으로 실시한 후 '적합' 판정을 받은 지역 내 농지는 인증추진 시 별도의 시험성적서 제출을 생략할 방침이다.

GAP 시설 보완사업을 통해 노후시설, GAP 시설 지정기준에 못 미치는 시설에 대한 개보수 사업비도 지원한다.

이를 통해 철저한 위생과 품질관리를 요구하는 GAP 시설 지정기준에 맞춰 경쟁력을 확보하고 도내 우수한 농특산물 유통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지난달 말 도내 GAP 인증 면적은 지난해보다 162%(2천818㏊) 늘어난 7천359㏊로 꾸준히 늘고 있다.

도는 이와 함께 오는 2019년 1월 1일부터 시행되는 농약 허용물질 목록화제도(PLS) 전면 시행에 대비해 농업인·농약상 등을 대상으로 홍보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이 제도는 농약 잔류허용기준이 설정되지 않은 농산물은 잔류허용기준을 농약 불검출 수준(0.01㎎/㎏)으로 일률적으로 적용하는 것을 말한다.

도 관계자는 "안전한 먹거리로 채워진 식탁을 위해 GAP 관련 시책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농업인들도 최근 안전농산물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매우 큰 만큼 GAP인증과 관련된 지원사업에 관심을 가져 줄 것"을 당부했다.

/ 안순자기자

농산물우수관리(GAP : Good Agricultural Practices)

농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고 농업환경을 보전하기 위하여 농산물의 생산, 수확 후 관리 및 유통의 각 단계에서 재배포장 및 농업용수 등의 농업환경과 농산물에 잔류할 수 있는 농약, 중금속, 잔류성 유기오염물질 또는 유해생물 등의 위해요소를 적절하게 관리하는 것.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