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당 대폭 물갈이설…충북 당협 촉각

정우택, 기자들과 만나 1~2곳 교체설 제기
현역 제외 예상…"혼란 감내, 당 개혁 우선"

  • 웹출고시간2017.12.05 20:54:51
  • 최종수정2017.12.05 20:55:03
[충북일보=서울]자유한국당 당무감사의 결과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향후 적지 않은 당내 혼란이 예상된다.

충북지역도 이번 당무감사와 관련해 혁신해야 하는 지역으로 분류돼 많게는 1~2명의 당원협의회운영위원장의 교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정우택(청주 상당) 원내대표는 지난 4일 오후 충북지역 국회출입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충북지역 1~2곳의 당협위원장이 이번 당무감사결과에 따라 교체될 가능성이 높다"며 이에 따른 후폭풍을 전망했다.

자유한국당 충북도당은 8개 지역구 당협위원장 체제다.

이 중 청주 상당, 충주, 제천·단양, 보은·옥천·영동·괴산, 증평·진천·음성 등 5곳은 현역 국회의원이다.

현역의 경우 이미 투표를 통해 검증받은 만큼 당협위원장직은 당사자가 포기하지 않으면 유지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나머지 원외 위원장들이다.

청주 흥덕(송태영), 서원(최현호), 청원(오성균) 등 3곳은 그동안 1~2차례 총선 공천을 받았으나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당무감사의 초점이 '세대교체'라는 점에 비춰볼 때 이들 중 경쟁력이 없는 1~2명은 정 원내대표가 전망했듯 당협위원장 교체라는 불명예가 예상된다.

이용구 자유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도 이날 "각 지역의 당협위원장 교체를 결정하는 기준이 되는 당무감사 중 최고점수는 78점"이라며 대대적인 혁신을 예고했다.

한국당 당무감사는 지난달 각 당협별로 제출된 당 혁신 6대 과제, 여의도연구원이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현장실사 결과 등을 토대로 11명의 감사위원들을 구성, 10월27일부터 11월10일까지 전국 237개 당협을 직접 돌며 244명을 조사했다.

이 중 비례대표와 약세지역인 호남지역 20명, 바른정당에서 재입당한 10명 의원들은 자료가 미비해 별도 관리 조치를 했기 때문에 정확한 심사평가를 한 것은 총 214명이다.

당무감사위는 당의 강세지역과 약세지역을 구분해 영남지역·강남3구·분당지역을 1권역으로, 1권역을 제외한 호남을 제외한 전지역을 2권역으로, 호남권역을 3권역으로 나누어 조사했다.

한국당은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당원을 통솔하고 선거를 지원하는 권한과 책임을 가진 만큼 이번 당협위원장 교체는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홍준표 대표가 친박청산을 강조하고 있고, 바른정당 통합파들도 합류한 만큼 친박계 당협위원장이 대거 교체될 가능성도 예상된다.

한국당 관계자는 "당무감사 전부터 충북도당은 혁신해야 할 지역구로 구분됐다"며 "당협위원장 교체 과정에서 당내 엄청난 반발이 예상되지만, 뼈를 깎는 고통을 감내하는 마음가짐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서울 / 최대만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

[충북일보=청주] 취임 1년도 채 되지 않은 이범석 청주시장 권한대행은 어깨가 무겁기만 하다. 이승훈 전 시장의 낙마로 그에게 주어진 임무는 곱절 그 이상이 됐다. 84만 통합청주시를 이끌어야 한다는 부담도 잠시. 이 대행이 진두지휘하는 청주시는 빠르게 안정을 찾고 있다. 하지만 앞으로가 문제다. 헤쳐 나가야 할 난제가 산적해서다. 특히 각종 비위·일탈로 얼룩진 공직사회는 이 대행이 바로잡아야할 첫 번째 과제로 꼽힌다. 이 대행은 공직 비리는 물론 내년 지방선거와 관련된 그 어떤 잘못에 대해서도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강조했다. 지난 7월 사상 최악의 물난리 속에서 그는 빠른 수해 복구에 매진했다. 지역사회가 점차 안정을 되찾아 가면서 그의 리더십도 어느 정도 입증됐다. 100만 중핵도시를 이끌어가기 위한 이 대행의 포부와 목표에 대해 들어봤다. ◇잇단 감사로 청주시청은 그야말로 '공직한파'다. 공직사회 청렴과 신뢰 향상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는데. "최근 일부 공직자들의 비위와 일탈 행위로 공직자 전체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시민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그동안 청주시에서는 공직기강 확립을 위하여 청렴 TF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