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1.20 17:59:19
  • 최종수정2017.11.20 17:59:19
[충북일보] 내년 6월13일은 지방선거일이다. 지방정치인들의 운명이 결정된다. 결전 일까지는 아직 여유가 있다. 그래도 예비후보들의 마음은 급하다. 바야흐로 선거의 계절이다.

*** 정치는 여전히 불신 대상

정치인들의 이미지는 누가 만들까. 두말 할 것도 없이 언론이다. 좋든 싫든 언론에 의해 결정된다. 언론에 의해 살고 죽는다 해도 그렇게 틀린 말이 아니다. 신문이나 방송을 보면 금방 알 수 있다.

그렇다면 언론은 정당이나 정치인을 어떻게 대해야 할까. 그들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까. 정치와 언론은 모두 국민을 상대로 한다. 서로 분리가 불가능한 불가분의 관계다. 이 점만 분명히 알면 된다.

선거철이 되면 정치인들은 언론 활용에 필사적이다. 이용이란 말이 더 적절할 것 같다. 언론 또한 질 좋은 기사 생산을 위해 정치권과 유대를 강화한다. 정치권과 유권자의 움직임을 주의 깊게 살피면서 보도한다.

이때까지는 서로 상생의 관계다. 문제는 언론이 공정성을 담보하지 못할 때다. 냉정한 관찰자의 역할을 하지 못할 때다. 적확한 해석 능력이 없을 때다. 이런 때 생산된 기사는 자칫 정치 선전이 되기 쉽다. 편파성 때문에 그렇다.

선거 때마다 언론의 보도 행태는 큰 관심거리다. 논란의 대상이 될 때도 많다. 언론보도에 따라 선거의 판세가 요동치기 때문이다. 폐해는 곧 유권자에게 돌아가게 돼 있다. 궁극적으로 지역 전체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선거는 정당에서 주도한다. 언론이 하는 게 아니다. 언론은 그저 선거 관련 보도에 집중하면 된다. 전문적인 구경꾼이라는 한계를 벗어나기 어려운 이유다. 언론이 정당이나 정치인의 이미지 제고에 이용되는 까닭도 여기 있다.

선거 때마다 언론의 중요성은 강조된다. 정치인의 정책이나 자질만큼 자주 언급된다. 정치인들도 이때만큼 언론에 적극적일 때가 없다. 두말 할 것도 없이 유권자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각인시키기 위해서다.

선거 때가 되면 정치인들은 스스로 적극적 취재원을 자청한다. 언론의 위상도 자연스럽게 높아진다. 선거와 언론이 갖고 있는 메커니즘 때문이다. 어쩌면 아직은 제한적인 소통구조에서 나온 당연한 현상이다.

그러나 정치는 여전히 불신의 대상이다. 두말 할 것도 없이 정치권 스스로 만든 현상이다. 정치를 위한 정치를 하는 경향성 때문이다. 공보다 사를 추구한 결과다. 언론도 마찬가지다. 사적 존재가 공적 기능을 하기 때문이다.

시대착오적인 부패 정치인은 하루라도 빨리 사라져야 한다. 공익성을 외면한 언론 역시 마찬가지다. 언론은 언제나 공공의 이익을 위한 정보를 올바로 전달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게 국민의 알권리 충족에 최선을 다하는 길이다.

그른 정치인이 바른 정치인으로 보도돼선 안 된다. 그 반대도 마찬가지다. 언론이 선거문화를 개혁할 수 있는 힘은 공정성이다. 공정성만이 내년 6월 지방선거를 성숙한 선거로 만들 수 있다.

*** 언론의 힘은 공정성이다

지방선거는 지역사회와 지역주민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친다. 지역주민은 지역언론을 통해 지방선거 관련 정보를 얻게 된다. 특히 지역신문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다.

내년 6월 지방선거는 이미 시작됐다. 정당별 예비후보들의 움직임도 활발해졌다. 깨끗한 정치에 걸맞게 공정한 언론 보도가 필요하다. 어떤 보도든 공정성은 필수조건이다. 공정보도가 언론의 사회적 책무이기 때문이다.

지역언론은 지역민의 정치 혐오부터 걷어내야 한다. 올바른 선거보도로 냉소주의와 정치 불신의 벽을 걷어내야 한다. 지역주민이 지역사회의 진정한 주인임을 일깨워줘야 한다. 그게 지역언론의 궁극적인 존재이유다.

지역언론이 이런 역할을 할 때 지역사회는 발전할 수 있다. 그게 바로 언론의 건강성이다. 지역사회를 이끌어가는 힘이다. 언론의 공리(公理)이자 공리(公利)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