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한국교통대 세계무술아카데미, '젊은 전문가 무예연구 프로그램' 수료식

우즈베키스탄, 케냐, 스페인 출신 무예전문가 5명에 수료증과 여구원 위촉장 전달

  • 웹출고시간2017.11.15 15:17:55
  • 최종수정2017.11.15 15:17:55

한국교통대학교 세계무술아카데미'젊은 전문가 무예연구 프로그램'수료식이 15일오전 교통대 디지털도서관 3층 멀티미디어실에서 열렸다.

ⓒ 교통대
[충북일보=충주] 유네스코국제무예센터(ICM)가 주최하고 한국교통대학교 세계무술아카데미(원장 남중웅 교수)가 주관한 '젊은 전문가 무예연구 프로그램'수료식이 15일오전 교통대 디지털도서관 3층 멀티미디어실에서 열렸다.

수료식에서 프로그램에 참여한 5명의 외국인들에게 수료증과 세계무술아카데미 연구원 위촉장을 전달했다.

'젊은 전문가 무예연구 프로그램'은 3개국(우즈베키스탄, 케냐, 스페인)에서 총 5명의 외국 무예전문가를 선발, 9~11월까지 3개월간 세계 각국의 스포츠와 무예 관련 이론 교육과 현장 중심형 교육을 실시했다.

남중웅 원장은 "수료자들이 본국에 돌아가 그간 배운 지식을 활용, 무예의 보급과 발전에 힘을 써주길 바라며, 아울러 대한민국을 잘 알리는 역할도 부탁한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