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국내선 진에어·국제선 아시아나 지연율 높다

3분기 항공교통서비스보고서 발간
항공교통 피해 유형, 수수료 > 지연·결항 순
국토부 "항공사 배상 책임 확대"

  • 웹출고시간2017.11.14 20:54:10
  • 최종수정2017.11.14 20:54:20
[충북일보] 올해 3분기 국내선 지연율이 가장 높은 항공사는 진에어, 국제선 지연율이 높은 항공사는 아시아나항공이었다.

국내선 지연율은 이·착륙 기준 30분, 국제선 지연율은 이착륙 기준 1시간을 초과 운항한 비율을 근거로 산출됐다.

국토교통부가 14일 발간한 '3분기 항공교통서비스보고서'를 보면 항공사별 국내선 지연율은 △진에어 14.9% △티웨이 14.5% △아시아나 13% △이스타 12.8 △에어부산 11.7% △제주항공 11.7% △대한항공 11.2%였다.

진에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지연율인 27%에 비해 12.1% 하락했음에도 5분기 연속 지연율이 가장 높은 항공사라는 불명예를 얻었다.

유럽노선과 중동노선 취항이 많은 아시아나항공은 국제선 지연율이 가장 높은 항공사였다.

항공사별(국적사) 국제선 지연율은 △아시아나 10% △이스타 7.5% △대한항공 6.4% △티웨이 5.5% △제주항공 5% △진에어 2.9% △에어서울 2.9% △에어부산 1.1%였다. 외항사 평균 지연율은 8.4%로 국적사(6.5%)보다 높았다.

노선별 국제선 지연율은 △유럽 12.6% △중국 9.7% △중동 아프리카 8.1% △아시아 8% △미주 7.3% △대양주 3.4% △일본 2.6%였다.

항공교통 관련 피해구제 상담 건수는 3분기 기준 2천688건, 피해구제 접수 건수는 300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7%, 2% 상승했다.

접수된 피해구제 내용을 보면 항공권 취소 시의 취소수수료로 인한 분쟁이 52.3%(157건)로 가장 많았고 지연·결항으로 인한 피해는 20.3%(61건)로 뒤를 이었다.

국토부는 "고질적으로 반복되고 있는 항공 관련 피해를 줄이기 위해 항공권 구입 시 취소수수료 관련 안내를 보다 강화하고 공정위와 협의해 지연·결항 시의 항공사 배상 책임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