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공항 예산·LCC면허 거점 공항화 가늠자

주기장·계류장 예산 국토위 부활→예결위 상정
모기지 LCC '에어로케이' 운송면허 발급 앞둬
에어로케이 "지역민 항공편익 개선될 것"

  • 웹출고시간2017.11.14 21:06:50
  • 최종수정2017.11.14 21:06:50

김상보 에어로케이 마케팅본부장이 14일 충북도청 기자실에서 항공운송면허 신청 진행상황과 향후 운항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안순자기자
[충북일보=청주] 올해 초부터 이어진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국제선 고사 위기에 놓였던 청주국제공항의 운명을 결정할 심사가 잇따라 예고돼 있다.

최근 한·중 관계 개선 분위기가 맞물려 청주공항이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도약할 동력을 얻게 될지 주목된다.

14일 충북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2018년도 정부예산안'에서 삭감한 청주공항 주기장 확장(3대), 계류장 신설(1대) 예산 133억 원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부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로 넘겨졌다.

해당 예산은 오는 30일까지 예결위 소위원회 심사를 거쳐 12월 2일 본회의에서 확정된다.

도는 청주공항이 앞으로 2년 이내에 수용한계치인 315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핵심 공항시설 중 하나인 주기장과 계류장 확충을 요구해 왔다.

지난해 청주공항 이용객은 273만 명으로, 국내선 이용객은 한계치(189만 명)를 넘어 212만 명을 기록하기도 했다.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한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도 한 차례 연기됐던 항공운송면허 인가 심의를 앞두고 있다.

에어로케이는 최근 국토부가 마련한 비공개 회의에 참석해 항공안전, 경영, 투자 등 사업계획을 검증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으로 항공사업법에 따른 자문회의만 통과하면 운송면허 인가를 위한 절차를 사실상 마무리하게 된다.

에어로케이는 운송면허 발급 심사 연기 등으로 2~3개월이 추가 소요된 것을 감안, 운항증명(AOC:Air Operator Certificate) 교부를 위한 절차에도 착수했다.

운항증명은 항공사의 조직·인력·장비·시설, 운항관리·정비관리 및 종사자 훈련프로그램 등 안전운항체계를 검사하는 절차다. 만약 운항증명을 발급받지 못하면 운송면허가 있어도 취항할 수 없다.

에어로케이는 취항 첫해에 제주노선과 일본 오사카·나리타·사가·삿포로·기타큐슈·히로시마·나고야, 대만 타오위안·가오슝을 취항할 계획이며 이듬해에는 중국, 베트남, 마카오 등으로 국제선을 확장할 계획이다.

김상보 에어로케이 마케팅본부장은 "연내에 항공운송면허가 발급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외국자본 배후설이나 우회투자 등 여러 의혹도 꼼꼼한 검증을 거쳐 해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청주공항을 중심으로 한 중부권을 거점으로 한 항공사가 탄생하면 서울과 수도권에 편중된 항공수요가 2차 공항으로 분산될 것"이라며 "높은 운임, 지리적 불편함, 장거리 이동으로 불편을 겪었던 지역민의 항공편익이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