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숨통 트인 교통망, 통합 넘어선 융합

해묵은 숙원 청주역~옥산 도로 확장 '순항'
2019년 완공 예정…청주~옥산 교통망 개선

  • 웹출고시간2017.11.14 21:17:57
  • 최종수정2017.11.14 21:17:57

청주·청원 통합을 상징하는 사업이 여러개 있다. 이 가운데 만년 지정체 구간인 청주-옥산교 확장은 대표적 사업이다. 14일 PC빔 거치 작업이 한창인 공사 현장을 보면서 통합 청주시 출범의 효과가 연상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지난 2014년 7월 통합청주시가 출범하면서 청주시와 옛 청원군은 한 가족이 됐다.

각 분야에서 시너지가 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풀어야할 과제도 많았다.

도농 교류를 통한 화학적 통합이 시급한 사안 중 하나였다. 무엇보다 양 지역을 편리하게 오갈 수 있는 도로교통망 개선이 최우선 과제로 꼽혔다.

이에 통합청주시는 광역 교통망 구축을 비롯해 교통 취약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섰다.

특히 청주 도심권과 옥산지역은 '가깝고도 먼' 지역이었다.

교통 인프라가 매우 취약했기 때문이다.

불과 2~3㎞ 떨어진 지역이었지만, 양 지역 간 교류는 드물었다.

청주역~옥산 간 도로는 2차선에 불과해 상습 지·정체로 악명이 높았다. 양 지역을 오가는 주민들의 불편이 상당했다.

하지만 청주~옥산 간 교통망 개선은 번번이 때를 놓치기 일쑤였다.

예산 확보가 어려워 추진이 늦어지다 민선 6기 들어 드디어 숙원사업이 풀렸다.

청주시는 청주역~옥산 도로 2.1㎞ 확장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했다.

1구간인 광역쓰레기매립장~청주역 교차로 구간 1.04㎞는 지난달 말 개통했다.

2구간인 청주역 교차로~옥산교 구간 1.06㎞는 지난해 5월 착공해 현재 상판 작업이 한창이다.

오는 2019년 해당 구간이 완전 개통하게 되면 그동안 불편을 감내해야만 했던 지독한 교통 지·정체 현상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사업에 '충북선 청주~오근장 구간 옥산건널목 입체화 사업'이 포함돼 옥산 건널목 구간의 정체와 위험 요인도 사라졌다.

오송과 오창지역 공단의 접근성이 크게 개선돼 오창읍, 오송읍, 옥산면 주민들의 삶의 질이 한층 향상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의 물류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옥산지역 주민 한모(44)씨는 "청주와 청원이 통합됐지만 교통 여건이 워낙 열악해 양 지역은 멀기만 한 이웃이었다"며 "이번 청주역~옥산 간 도로확장을 기점으로 각종 인프라가 구축되면 조금 더 가까운 생활권이 될 것이라는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사통팔달 청주 만들기를 위한 기반시설 확충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며 "청주역~옥산 도로를 비롯해 3차 우회도로 건설 등 도농 균형발전을 견인할 도로망 구축에 더욱 정진해 청주전역이 한 생활권에 묶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