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깊어가는 가을, 국악선율에 빠져볼까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 지역 대표 문화관광 코스로 인기 짱

  • 웹출고시간2017.11.14 15:12:08
  • 최종수정2017.11.14 15:12:08

영동군립난계국악단이 국악체험촌에서 관광객들에게 상설공연을 펼치고 있다.

ⓒ 영동군
[충북일보=영동] 영동군 난계국악단이 운영하는 토요상설공연이 관광객들에게 우리가락 선율로 인기를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난계국악단 토요상설공연은 지방의 주요 관광 거점지에서 그 지역의 독특한 문화와 관광이 연계된 참여형 관광프로그램을 육성하기 위해 2007년부터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원하는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 중 하나다.

군은 지역의 전통과 문화가 담긴 '국악'이라는 콘텐츠를 활용해 새로운 관광자원을 창출했다.

전국에 영동을 알리며 지역 관광을 활성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관객들의 호응도가 높아 매 공연마다 성황을 이루고 있으며, 가을의 낭만이 깊어가는 요즘 한창 주가를 올리고 있다.

영동의 주말여행 시에는 꼭 가봐야 할 필수코스가 됐다.

올해 10월까지 1천여명의 관광객이 찾았으며, 현재 1회에 학생, 군인, 주민 등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 200명 정도가 국악의 아름다운 선율에 푹 빠진다.

이 '토요상설공연'은 우리 국악을 널리 알리고 소개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전통국악부터 현대적 느낌을 가미한 퓨전국악까지 격주로 선보이며, 국악이 지루하고 어렵다는 편견을 바꿔 가고 있다.

전통국악 공연시에는 '수제천', '아쟁산조', '가야금병창', '삼도농악' 등으로 국악의 흥겨움을, 퓨전국악 공연시에는 'you raise me up', '7080 메들리', '프런티어' 등으로 세련된 감동을 전한다.

관객들이 눈높이에 맞춘 재미난 해설과 추임새를 직접 배우며 공연에 참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자 인기 비결이다.

또한 지역 청소년들에게는 국악과 전통의 산교육의 장으로, 외지 관광객들에게는 꼭 관람하고 싶은 문화 브랜드로 거듭나고 있다.

공연은 매주 토요일 오후 3시 영동국악체험촌 우리소리관 공연장에서 전석 무료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영동국악체험촌 홈페이지(http://gugak.yd21.go.kr)를 참고하거나 전화(043-740-5945)로 문의하면 된다.

군 관계자는 "국악1번지 명성에 걸맞은 공연으로 국악의 참모습을 알리고 누구나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가족, 친구, 동료와 함께 와서 공연도 즐기고 오색빛 물들어 가는 영동의 정취도 만끽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 공연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4년 연속 문화체육관광부 지정 상설문화관광프로그램으로 선정돼 해마다 4천400만 원을 지원받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