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1.12 16:54:08
  • 최종수정2017.11.12 16:54:08
[충북일보] 헤어지자는 동거녀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20대 남성에게 징역 20년이 선고됐다.

청주지법 형사11부(부장판사 이현우)는 살인 및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된 A(21)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12일 밝혔다.

재판부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등 심신미약을 주장하지만, 모든 증거에 비춰보면 범행을 유죄로 판단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며 "죄질이 중하고, 반성하고 있는지 의심스러운 점을 고려하면 선처가 불가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A씨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A씨는 지난 6월 26일 새벽 2시께 청주시 흥덕구의 한 주택에서 동거녀 B(21)씨를 목 졸라 살해한 뒤 인근 교회에 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B씨는 숨진 지 사흘만인 같은 달 28일 오후 7시께 교회에서 놀던 초등학생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B씨와 동거한 A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발견 다음날인 29일 오후 6시께 청주의 한 상점에서 그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여자 친구가 헤어지자고 해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A씨는 B씨와 2년 전 교제하던 사이로, 5개월 전 다시 만나 2개월가량 동거한 것으로 알려졌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