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2 선거구를 사수하라

충북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
국회에 '광역 의원 정수 확대 건의문' 제출
도의원 현행 28명+1~3명 증원 요청
증원 시 인구하한선 하향 조정

  • 웹출고시간2017.11.12 20:02:47
  • 최종수정2017.11.12 20:02:47

충북도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11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위촉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 충북도
[충북일보] 속보=충북도 시군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옥천2 선거구 도의원 자리를 사수하기 위해 '광역기초의원 정수 확대 건의문'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8일 자 1면>

선거구획정위원회는 지난 10일 위촉식 후 가진 회의에서 최근 도의원 선거구 인구 정수 미달로 사라질 위기에 놓인 옥천2 선거구(동이·안남·안내·청성·청산·이원·군서·군북면) 등과 관련 도의원 수를 현행 28명(비례 3명 제외)에서 1~3명 증원해 달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 '광역 기초의원 정수 확대 건의문'을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선거구획정위원회에 따르면 옥천2 선거구의 인구는 이날 현재 2만2천526명으로 광역의원 선거구 인구 하한선 2만2천765명보다 239명 부족하다.

내년 6월 13일 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때까지 도내 28개 광역의원 선거구가 유지될 경우 옥천군의 광역의원 선거구는 옥천1(옥천읍)· 옥천2선거구 2개 중 1개만 남게 된다.

선거구획정위원회의 건의가 받아들여져 광역의원 수가 29명으로 늘어나면 선거구 인구 하한선은 2만1천980명으로 하향 조정된다.

충북도 시군의원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11일 도청 소회의실에서 위촉식을 갖진 뒤 회의를 하고 있다.

ⓒ 충북도
도의원 선거구 인구 상하한은 '선거구별 평균의 ±60% 안에 있어야 하는 만큼 옥천2선거구는 하한인구 커트라인을 546명 넘게 돼 도의원 자리가 줄어드는 위기를 넘을 수 있다.

청주시는 선거구 확대 대상 된다. 현행 광역의원 선거구는 지난 2014년 7월 청주시와 청원군 행정구역 통합 이전에 획정한 것이어서 손질이 필요한 상황이다. 현행 공직선거법은 인구와 행정구역 등을 고려해 100분의 14 범위에서 지방의원 수를 확대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고 실제 강원, 전남, 경북, 경남은 2~6명을 늘렸다.

선거구획정위원회는 건의문에서 옛 청주시 9개, 옛 청원군 2개인 청주지역 광역의원 선거구를 현실에 맞게 조정하면서 선거구를 1~3개 늘려야 한다고 역설했다.

광역의원 선거구 획정은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거쳐 연내 확정된다.

정개특위에서는 오는 24일까지 행안부로부터 전국 상세 현황을 공식 보고받은 뒤 12월 5일 정개특위를 열어 전국 시·도(광역)의원 정수를 헌재 판결에 맞게 조정하게 된다.

기초의원 선거구 획정은 내년 초에 각각 마무리될 예정이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한흥구 충북체육회 사무처장

◇전국체전 사상 첫 종합 준우승 쾌거 소감은 "지난 10월 20일부터 26일까지 충북에서 열린 98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충북은 사상 역대 최고의 성적으로 충북체육의 역사를 새로 썼다. 일부에서는 '중원에 기적이다. 믿기지 않는다.'라는 이야기는 있지만, 사실 그동안 체전을 대비하여 우리도 경기력을 면밀히 분석하고 강세종목과 취약종목에 대한 전략을 세워 단계별 훈련계획에 의거 강도 높은 훈련일정을 소화했다. 지난 추석 연휴도 반납한 채 목표입상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을 견뎌준 선수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할 수 있다. 그동안 선수들에게 각별한 성원과 관심으로 지원해준 충북도와 도의회, 교육청, 시군과 선수가족 등 체전기간동안 시군 각 경기장을 찾아 우리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을 보내 주신 도민 여러분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준우승의 원동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무엇보다 13년 만에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목표한 종합 2위 달성으로 도민기대에 부응해야겠다는 의지가 강했고, 충북에서 열린 체전인 만큼 책임감을 갖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인 선수단, 이들을 지원해주신 모든 관계자들의 정성어린 노력의 결과라고 생각한다. 개최지이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