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1.05 15:35:06
  • 최종수정2017.11.05 15:35:06
[충북일보=세종] '6회 세종시민체육대회'가 4일 세종 신도시 금강스포츠공원에서 열렸다.

구시가지(조치원)에서 열리던 대회 장소가 신도시로 옮겨진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신도시 인구 비중이 시 전체의 64.5%(10월말 기준)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기자는 그 동안 칼럼 등을 통해 시가 여는 주요 행사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공무원이나 통리장,관변단체나 문화센터 회원 등 관공서와 연줄이 닿는 '그들끼리만' 행사를 즐길 뿐 대다수 일반인은 소외된다는 것이다.

올해는 널찍한 행사장에 참가자가 크게 늘어난 데다, 운동장에 인조잔디가 깔려 있는 등 겉으로 보기에는 대회가 종전보다 나아진 듯했다.

'6회 세종시민체육대회'가 11월 4일 세종 신도시 금강스포츠공원(한두리대교 아래)에서 열렸다.

ⓒ 최준호기자
하지만 운영 방식은 구태를 벗어나지 못했다.

공 굴리기 등 일부 종목의 경우 선수 부족으로 기권하는 선수단도 있었다.

미리 정해진 선수가 현장에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특히 '전국에서 가장 젊은 도시'인 신도시의 6개 동 선수단에서는 일반 젊은층이 거의 보이지 않았다.

줄다리기 등 일부 단체 종목에서는 체육복을 입은 군인선수들만 눈에 띄었다. 이에 따라 힘의 균형을 맞추기 위해 여성과 노약자 선수들을 대거 남성으로 교체하는 해프닝도 벌어졌다.

시가 체육대회 관련 보도자료를 낸 것은 행사가 열리기 불과 이틀 전인 11월 2일이었다.

따라서 주최측은 선수를 미리 정해 놓은 뒤 자료를 냈다고 볼 수 있다. 더구나 최근 입주가 시작된 일부 아파트의 경우 행사 개최 홍보도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6회 세종시민체육대회'가 11월 4일 세종 신도시 금강스포츠공원(한두리대교 아래)에서 열렸다.

ⓒ 최준호기자
도담동에서 왔다는 한 30대 남성은 "선수를 뽑는다는 사실을 미리 알았더라면 참가했을 텐데…"라며 아쉬워했다.

세종시는 신도시 건설로 인해 외지인 출신이 약 70%나 된다. 그러다 보니 지역 개발,신도시 인구 유출 등 주요 현안으로 인한 신·구도시 주민 사이의 갈등도 나타나고 있다.

따라서 각종 문화체육 행사를 통해 시민화합을 다져야 한다. 하지만 '그들만의 나눠먹기식 행사'는 예산만 낭비할 뿐이다.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심의보 충청대 교수

[충북일보]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는 사람이 있다. 본인 스스로는 상당히 진보적인 마인드를 갖고 있지만, 교육의 중립적 가치를 매우 소중하게 여긴다. 그동안 자천타천(自薦他薦)격으로 내년 충북교육감 출마가능성이 전망됐던 심의보 충청대 교수. 그는 본보 인터뷰를 통해 출마입장을 공식화했다. 심 교수의 교육적 철학이 듣고 싶었다. 심 교수는 거침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마치 오랫동안 준비한 소신을 풀어놓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고향은 어디인가 "청주시 흥덕구 강내면 학천리가 고향이다. 강내면에 태어나 강내면에서 직장생활을 하고 있다. 초등학교는 월곡초등학교를 나왔다. 중학교는 대성중, 고등학교는 청주공고를 졸업했다. 대학은 청주교육대학을 졸업하고 청주대학교 법학과에 들어갔다." ◇사회활동을 많이 했다 "청주 새교육공동체 시민모임에서 교육의 저변을 확대하는 노력을 많이 했다. 또 흥사단 활동을 고등학교 2학년부터 했다. 청주 고등학생 아카데미를 초대 회장을 지내기도 했다." ◇충북하나센터장을 역임했는데 "충북하나센터는 통일부 지정 센터다. 지역으로 전입하는 북한이탈주민을 대상으로 초기 집중교육과 사후 지원을 통해 자립, 자활 기반을 조성하는 북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