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0.12 18:17:01
  • 최종수정2017.10.12 18:17:01

(왼쪽부터)김의 청주시도시개발사업단장, 이행임 운천·신봉동 도시재생추진협의회장, 한상태 청주고인쇄박물관장이 12일 '운천·신봉동 도시재생'을 위한 3자 도시재생뉴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충북일보=청주] 청주시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해 흥덕구 운천·신봉동 일대를 정비한다고 12일 밝혔다.

시는 오는 25일 운천·신봉동의 도시재생 활성화 사업 계획서를 국토교통부에 제출할 예정이다.

도시재생 사업에 선정되면 4년간 국비 100억 원과 시비 67억 원 등 총 167억 원이 투입된다.

사업은 세계기록유산 체험 거리와 차 없는 거리, 주민들이 공예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아지트 조성, 범죄 예방환경 조성 등으로 추진된다.

이날 청주시 도시개발사업단과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운천·신봉동 도시재생추진협의회와 도시재생 뉴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이행임 운천·신봉동 도시재생추진협의회 회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