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의료계 '달빛어린이병원' 눈치싸움…속 타는 부모

도내 청주 손범수의원 단 1곳…이 외 지역, 야간 진료 응급실行
소청과의사회 일부, 인력부족 등 이유로 '사업참여 힘들다' 입장
일각선 "지정받고 싶어도 개인병원 눈치에 신청 못해"

  • 웹출고시간2017.10.12 22:01:02
  • 최종수정2017.10.12 22:01:02
[충북일보] 정부가 야간·휴일 운영을 기반으로 한 '달빛어린이병원' 확충에 나서고 있으나, 의료계의 눈치싸움으로 인해 애꿎은 어린아이의 부모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

충북지역은 현재 청주시 흥덕구 운천동의 손범수 의원 1곳만 달빛어린이병원으로 운영되고 있다. 이외 소아청소년병원은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야간에는 문을 열지 않는다.

이 때문에 달빛어린이병원 인근에 거주하지 않는 이상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대형병원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결국, 경증 소아 환자임에도 응급실을 찾는 탓에 과도한 진료비를 내야 하는 것이다.

달빛어린이병원은 24시간 운영을 통해 소아 경증환자의 불가피한 야간 응급실 이용 불편 해소, 응급실 과밀화 경감을 위해 지난 2014년 도입됐다.

도입 1년 뒤인 2015년 중앙응급의료센터가 달빛어린이병원 이용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이용자 80%가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달빛어린이병원을 이용한 이유는 '갑작스러운 증상 발현 또는 증상 악화로 인해서'가 63.5%로 가장 많았다. 이어 '맞벌이로 인해 진료시간이 맞지 않아서(31.0%)', '다른 일정 등의 사유로(4.5%)' 등의 순이었다.

이처럼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지만, 의료계의 이권 다툼으로 인해 달빛어린이병원 확충이 늦어지고 있다.

도내에서도 상당수 소아청소년병원이 높은 수가를 지원받을 수 있는 달빛어린이병원 지정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일부 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 전문의들의 눈치로 인해 선뜻 나서기 어려운 입장이다.

먼저, 전문의 1명이 운영하는 병원은 24시간 진료가 어려워 다수의 전문의가 상주해야 한다. 이 경우 소규모 개인 병원은 달빛어린이병원을 신청할 수조차 없다.

게다가 진료시간을 맞추기 어려운 부모들의 경우 편의성에 따라 야간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쉽게 말해 시간을 할애해 낮 진료를 받을 수 있음에도 퇴근 이후 시간을 선호, 대다수 환자가 야간에 병원을 찾는다는 뜻이다.

이 같은 문제들로 인해 소아청소년과의사회 내부에서도 달빛어린이병원 확대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내놓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에는 달빛어린이병원 사업 참여를 의도적으로 방해한 대한소아청소년과개원의사회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5억 원의 과징금을 부과받기도 했다.

도내 한 소아청소년병원 관계자는 "달빛어린이병원을 지정받고 싶어도 개인이 운영하는 병원 전문의들의 눈치 때문에 신청할 수 없다"며 "본인 병원의 환자를 빼앗길까 봐 환자들이 진료받을 권리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원일 충북도의사회장은 "달빛어린이병원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 사이에서도 논쟁을 벌이고 있는 사업"이라며 "부모들의 편의성은 높아질 수 있지만, 야간 진료 특성상 의료서비스 질이 하락할 수도 있어 문제점을 보완한 뒤 재논의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