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통합청주시 아직도 '한 지붕 두 가족'

주민 교류 활발해졌지만 차별·소외 인식 여전
공직사회 견고한 '파벌주의' 고질적 병폐
내년 지방선거 선거구 개편도 갈등 변수

  • 웹출고시간2017.10.12 22:02:52
  • 최종수정2017.10.12 22:02:52
[충북일보=청주] 통합청주시가 출범한 지 3년이 훌쩍 지났지만, 사회 곳곳에서는 여전히 '화학적 화합'에 의구심을 품는 목소리가 존재한다.

청주시와 옛 청원군은 숱한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지난 2014년 7월 역사적인 통합을 이뤄냈다.

이 과정에서 차별과 소외를 우려하는 시각이 적지 않았다.

이런 걱정은 특히 청원군 지역에서 상당했고, 청주권에서는 다양한 교류 사업을 추진하면서 스킨십에 공을 들였다.

그러나 통합 직전까지도 실질적인 주민 화합을 이끌어내지는 못했다.

통합 전인 2013년 초 청원군이장협의회와 청주시통장협의회는 솔선수범해 '통합의 의미'를 되새기자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화합행사를 함께 갖기로 했었다.
이 약속은 지켜지지 못했다.

그해 9월 청원군과 청주시는 이·통장 화합 한마음대회를 공동으로 개최하겠다는 계획을 돌연 취소하고, 각자 따로 행사를 열었다.

이후 이들 단체는 통합협의회 구성을 놓고 마찰을 빚기도 했다.

주민들 스스로 하나가 되지 못하는 모습이 사라지지 않자 지역에서는 불신과 걱정이 더욱 커져만 갔다.

통합을 이뤄낸 지 3년여가 흐른 현재 이런 우려는 크게 줄었다.

그렇다고 상대적 박탈감이 해소된 것은 아니다.

아직도 통합에 따른 부작용이 속속 확인되고 있다.

공직사회의 파벌주의는 더욱 견고해졌다.

지난 7월 근무지를 이탈해 술판을 벌인 시 공무원들 사안 역시 잘못된 관행에서 비롯된 파벌주의의 폐해라는 게 중론이다.

특히 인사철마다 청주시 출신과 청원군 출신의 줄 서기나 보이지 않는 알력다툼이 공공연하게 벌어지고 있다.

옛 청원지역 주민들의 불만도 불식되지 않고 있다.

지난 7일 시 홈페이지 '시민의 소리'란에는 추석 명절 쓰레기 처리 문제로 불만을 쏟아내는 글이 게재됐는데, 이 글을 쓴 주민은 "구 청주시와 청원군 주민들을 차별하는 모습이 자꾸 목격된다"고 불평하기도 했다.

청원지역의 소외감이 우려되는 사안은 또 있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재조정될 선거구 문제다.

이번 지방선거는 통합 이후 처음 치러지는 선거다. 때문에 대대적으로 선거구가 개편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광역의원 선거구 가운데 10선거구(낭성면, 미원면, 가덕면, 남일면, 문의면, 남이면, 현도면, 강내면, 오송읍)와 11선거구(내수읍, 북이면, 오창읍, 옥산면)에 대한 관심이 크다.

이 2개 선거구는 모두 상당·서원·흥덕구, 청원·서원구 등으로 행정구역이 혼재돼 있다.

선거구 개편에 따라 청주권의 동(洞)지역과 청원권의 읍·면지역이 한데 묶일 경우 상대적으로 인구수가 적은 청원지역의 정치적 대표성이 약화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청주시 이·통장협의회 한 관계자는 "통합 전 주민 화합을 우려하는 걱정이 많았지만, 지금은 주민들 간 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어 비교적 수월하게 한가족이 되고 있는 분위기"라면서도 "다만 공직사회의 편가르기가 더욱 심해지고 있는 점은 화합을 저해하는 요인이 되고 있고, 선거구 문제도 향후 청주와 청원지역 간 이견이 발생할 여지가 크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