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청주시 프로축구단 창단 '뜨거운 감자'

市, 운영 지원 동의안→지원 조례 변경
청주시티FC, 주식회사 설립 창단 박차
프로축구단 창단 졸속행정 논란 여전

  • 웹출고시간2017.10.11 20:20:36
  • 최종수정2017.10.11 20:20:36
[충북일보=청주] 청주시를 연고로 둔 프로축구단 창단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대두됐다.

청주시와 청주시티FC는 프로축구단 창단에 속도를 내고 있는 반면, 구단 창단에 부정적인 여론도 상당하다.

11일 청주시에 따르면 오는 23일부터 열리는 30회 청주시의회 임시회에 '프로축구단 지원 조례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29회 임시회 때 지원 조례가 아닌 '창단 운영 지원 동의안'을 제출해 시의원들로부터 지적이 쏟아졌다.

보조금 형태의 지원은 시의회에 동의를 얻는 사안이 아닌데도 불필요하게 동의안을 제출했다는 이유에서다. 창단 이후 책임을 시의회에 떠넘기기 위한 꼼수라는 질타도 나왔다.

이에 시는 지원 규모와 기간, 구단 운영 형태 등을 담은 지원 조례를 만들었고, 시의회 제출에 앞서 12일 조례규칙심의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청주시티FC는 지난달 말 한국프로축구연맹에 회원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하지만 아직까지 청주시의 재정 지원 방향이나 시의회 승인이 떨어지지 않은 상황이다.

조례 통과를 속단한 채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다만 시는 조례가 통과되면 재정지원서와 연고협약서를 작성하겠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있어 시와 청주시티FC의 구당 창단에 상당부분 공감하고 있는 태도다.

지역에서는 프로축구단 창단에 의구심을 품는 시각이 아직 많다.

특히 시민 공감대 부족, 시의 지분 참여 여부, 적자 운영 대책 등에 대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앞서 시의회는 여론 수렴을 더 해봐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지만 시는 여론조사나 공청회 등을 진행하지 않았다.

시의 지분 참여 문제도 걸림돌이다.

프로축구연맹은 지자체의 출자를 제안했다.

유소년 육성·지원, 경기장 사용 등을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조가 선행돼야 한다는 게 연맹의 입장이다.

지자체의 출자 없이 운영돼 경기장 사용에 애를 먹었던 서울이랜드FC의 사례가 연맹 측은 걱정거리였다.

그러나 청주시는 지분 참여는 어렵다는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

반면 청주시티FC는 지자체의 출자 없이도 창단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보고 있다.

유소년 육성·지원, 경기장 사용 등이 연맹의 지자체 참여 이유인데, 이미 조례안에 프로축구단 육성·지원, 경기장 우선 사용 및 사용료 면제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는 이유에서다.

문제는 이 조례안에 포함된 내용의 기한은 5년이라는 점이다.

시는 2022년까지 5년 동안 창단에 따른 예산을 지원한다.

이후부터는 구단이 자생해야만 하는데, 2023년 이후 운영난과 경기장 사용 등 열악한 환경 문제가 다시 대두될 가능성도 짙다.

윤지현 청주시티FC 사무국 팀장은 "K3어드벤스 팀 중 청주가 홈 관중 1위이고, 지난 우루과이 친선 경기에서도 확인됐다시피 지역 내 축구 열기는 상당하다"며 "프로축구단 창단을 위해 시민 각계 의견을 수차례 수렴했고, 이번 구단 창단이 지역 스포츠 활성화를 위한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