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감전에 방치되는 시민들

도내 부적합 판정 전기시설 757개 방치
보은군 미개수율 88% 육박

  • 웹출고시간2017.10.11 17:24:12
  • 최종수정2017.10.11 17:24:12
[충북일보] 가로등이나 신호등처럼 충북 도내 지자체가 관리하는 전기설비 가운데 정기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고도 개선하지 않는 시설이 760여 개에 이르고 있다.

전기설비가 방치되면 누전으로 인한 감전 등 안전사고마저 우려돼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안전공사 조사결과 지난 8월 기준 도내 가로등, 신호등, 보안등, 경관조명등과 같이 지자체가 관리하는 전기설비 9만8천87개 가운데 정기점검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은 모두 1천930곳으로 조사됐다.

부적합 판정을 받은 전기시설 가운데 1천173개는 개수(改修)됐으나 39.2%인 757개는 그대로 방치되고 있었다.

시군구별 미개수율을 보면 보은군이 87.9%(부적합 107개, 미개수 94개)로 가장 높았고 괴산군이 82.2%(163개, 134개)로 그 뒤를 이었다.

이어 단양군(66.1%), 청주시 서원구(54.7%), 음성군(52.6%), 영동군(36.4%), 청주시 흥덕구(32.4%), 충주시(31.9%), 청주시 상당구(27.3%), 청주시 청원구(25%), 옥천군(23.9%), 제천시(10.3%), 진천군(7.1%) 순이었다. 증평군은 부적합 판정을 받은 47곳을 모두 개수했다.

전국적으로는 전기설비 5만8천431개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51.8%인 3만243개가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규환(비례) 의원은 "지자체의 전기 설비에 대한 안전관리는 여전히 생활 속 안전을 위협하고 있다"며 "가로등·신호등의 개·보수 실적을 '지자체 재난관리평가' 항목에 반영시키는 등 부적합 시설에 대해 강제 개수를 이행하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