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일보] 추풍에 나를 낮추고 남을 높인다. 생각 너머 참다운 본성을 찾는다. 맑은 사유를 근원으로 다가간다. 홍류동 계곡에서 세상사를 푼다. 자연과 조우하며 마음을 챙긴다. 가야산에 마음을 묻어두고 온다.

글·사진=함우석 주필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