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무용협회, '우리춤 우리가락' 공연

"'우리춤 우리가락' 의 진수를 느껴보자"
13일 오후 5시 30분 호암예술관에서

  • 웹출고시간2017.10.11 17:56:50
  • 최종수정2017.10.11 17:56:50
[충북일보=충주] 오는 20일 충주에서 개막하는 제98회 전국체전 문화행사인 '중원문화대제전'을 위해 충주 출신 젊은 무용가들이 뭉쳤다.

충주무용협회는 13일 오후 5시 30분부터 호암예술관에서 '우리춤 우리가락' 공연을 개최한다.

충주시와 충주예총의 후원을 받아 열리는 이번 공연은 충주 출신 신인무용가를 발굴하고 젊은 춤꾼들이 지역 문화발전을 위해 활동하는 계기 마련을 위해 충주무용협회 윤경민 지부장이 특별히 기획했다.

여섯 테마로 구성된 이번 공연에서는 '입춤'이 처음 선을 뵌다.

입춤은 춤의 기본이 되는 감고, 메고, 뻗는 동작들이 어우러져 요염하고 여성적인 교태미가 부각되는 춤으로 남도민요의 '성주풀이' 음악에 맞춰 기방예술의 애잔함과 요염함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입춤에 이어서는 호흡의 깊이, 움직임의 깊이, 감정의 깊이를 백진주 씨가 독무(獨舞)를 통해 선뵈고, 강민호 씨는 풍류를 알고 의기 있는 한량들이 노는 모습을 춤으로 형상화한 '한량무'를 열연한다.

또한 소고춤 군무와 유연희 씨의 '살풀이 이매방류'에 이어 마지막 공연으로 한국 최고의 사물놀이 김덕수패 사물놀이 한울림 단원들의 사물판굿(상쇠놀이, 진도북춤, 벅구놀이, 열두발)의 연희와 무용이 어우러져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윤경민 지부장은 "우륵의 얼과 혼을 이어 받은 충주지역의 젊은 무용가들이 의기투합해 이번 공연을 만들었다"면서 "많은 시민들이 공연장을 찾아 무용의 진수와 아름다움을 느끼는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