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10.10 10:49:11
  • 최종수정2017.10.10 10:50:36
[충북일보] "33년 동안 힘든 줄 모르는 걸 보면 밥집을 하기 위해 태어난 사람 같기도 해요."

이승분 대표는 자신을 그렇게 소개했다. 가게 곳곳에 붙은 대회 수상 타이틀과 상장, 사진들이 33년 가게를 꾸려온 그의 음식솜씨를 짐작케 한다.

강변식당으로 시작해 몇몇 건물주들의 횡포에 가게 자리를 옮기며 이름마저 놓고 온 세월이다. 20여 년 전 마련한 대지는 '새강변가든'의 새로운 시작이었다.

처음엔 다른 곳들과 비슷한 민물매운탕이었다. 이른바 관광단지에서 같은 메뉴 일색인 주변 가게들과 차별화를 위해 머리를 싸맸다.
비슷한 재료로 만드는 비슷한 모양새는 손님들의 발길을 사로잡기에 한계가 있었다.

남들보다 좋은 메기를 주재료로 뽀얗고 매콤한 탕을 선보였다. 단골손님들에게 지속적인 품평회를 거친 후 메뉴를 출시했을 때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이색적인 모양새와 인삼 등 약재를 품은 메기탕은 맛과 영양은 물론 특별한 기분까지 선사했다.

'새강변가든'만의 대표 메뉴를 만들어 내고서도 이 대표의 주방은 계속 분주했다.

인삼메기탕 다음은 옥천의 특산물 '옻'을 활용한 음식 개발을 시도했다. 옥천이 옻산업특구로 지정되기 이전에는 옻을 쳐다도 안 보던 이 대표였다. 먹기는커녕 만지기만 해도 옻오르는 체질이었기 때문이다.

지인의 추천으로 알게 된 옥천의 옻 제품을 용기내 먹어봤다. 꾸준히 먹어보고도 괜찮은 본인의 몸에 확신을 가진 뒤 다양한 활용에 들어갔다.

옻 오르지 않는 옻메기탕을 시작으로 옻민물장어구이, 옻닭 등을 특색 있는 맛을 만들어냈다.

지역 특산물과 만난 새로운 맛은 각종 향토음식대회와 행사 등을 휩쓸고 왕중왕의 타이틀까지 안겨줬다.

손님들이 다녀간 '새강변가든'에 귀 기울여보면 여느 식당보다 크게 덜그럭 거리는 설거지 소리가 들려온다.

가게 뒤 텃밭에서 기르는 채소들로 만드는 시골 반찬들이 모두 사기그릇에 담겨 손님들을 맞이하기 때문이다. 당연히 플라스틱인 줄 알았던 손님들은 묵직한 그릇 소리에 놀라 손가락을 튕겨보곤 한다.

후식으로 나가는 차 한 잔조차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는 건 이 대표의 고집 때문이다. 금세 색과 냄새가 배어버리는 플라스틱에 비해 위생적일 뿐 더러 끝까지 대접받는 느낌을 주기 위해서다.

설거지를 하는 수고는 고려사항이 아니다.

다른 방향으로 새 도로가 나면서 인근 상권이 위축된 것이 아쉽지만 꾸준히 찾아주는 단골손님들 덕에 쉬는 날이 따로 없다.

한 달에 한 번 멀리 나가는 셋째 주 일요일을 제외하면 전화를 걸어오는 손님들을 외면할 수 없어 집에 누웠다가도 가게 문을 연다는 그다.

30년이 넘는 시간동안 가게를 운영하면서도 식당이 뭐가 힘든 줄 모르겠다는 이승분 대표다. 다만 예전 어른들이 말하던 '밥심'의 위력을 최근에야 느낀다며 웃었다.

한 끼도 못 먹고 바쁘게 일해도 굶은 줄도 몰랐던 과거와 달리 요즘은 한 끼 밥 한 그릇이 그야말로 보약이다.

그 보약은 손님들의 밥상에도 올리는 정성이다. 식구들끼리 좋은 걸 나눠 먹어야 마음이 편하다는 주인장이다.

음식 하는 사람의 기분이 좋아야 좋은 음식이 나온다는 생각도 꾸준하다. 음식을 하기 전 본인의 마음가짐부터 다잡는 이유다.

언제나 부끄러움 없이 손님들을 맞겠다는 이승분 대표의 얼굴에 33년 밥집 사장님의 자부심이 스쳤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