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전세가율 상승 '위험수위'

최근 3년 새 매매가 比 76%까지 올라
분양·매매 위축으로 전세 풍선효과
신규 입주도 적어 전세 품귀현상 가중
전세금 못 돌려받는 깡통전세 우려도

  • 웹출고시간2017.10.06 07:58:49
  • 최종수정2017.10.06 07:58:49
[충북일보] 충북지역의 아파트 전세가율이 매년 오르고 있다. 특히, 부동산 분양시장이 위축되기 시작한 2015년부터 급격한 증가 추세다.

분양 및 매매 리스크를 피하기 위한 실수요자들이 대거 전세로 몰리는데다 최근 2~3년간 신규 입주물량 감소에 따른 전세 수요 자체가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수요 대비 적은 공급 탓에 '귀하신 몸'이 된 전세 아파트는 매매가를 넘보는 '전세가 역전현상'까지 불러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윤영일 의원(국민의당, 전남 해남·완도·진도군)이 국토교통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충북의 아파트 매매가 대비 평균 전세가율은 지난 2015년 71.2%에서 2016년 74.3%로 급격히 오른 뒤 2017년 8월 현재 76.0%까지 치솟았다.

전국 평균 74.4%와 서울지역 70.8%를 웃도는 수치다. 올해 8월 기준 충북 보다 전세가율이 높은 지역은 광주(80.8%), 전북(79.2%), 전남(78.6%), 경북(76.9%), 충남( 76.1%) 뿐이었다.

충북의 전세시장은 분양 및 매매시장이 공급과잉과 금리 인상, 대출 제한 등의 여파로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한 지난 2015년부터 정반대의 행보를 이어왔다.

한국감정원 집계 결과, 도내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지난 2015년 6월 100에서 올해 7월 105로 꾸준히 올랐다. 같은 기간 매매가격지수는 97.8까지 내려갔다.

전세 시장이 연일 상종가를 치면서 산남동 등 청주 일부지역에선 전세가가 매매가를 웃도는 '전세가 역전현상'까지 나왔다. 복대동과 율량동 등 인기 주거지역의 전세가율도 90%를 넘어섰다.

다만, 청주지역의 경우 내년 한 해 동안 사상 최대 물량인 1만4천21가구가 신규 입주를 앞두고 있어 이에 따른 전세 가격 하락이 예상된다.

윤 의원은 "지금의 전세가율 상승폭이 지속된다면 담보대출금과 전세금을 합친 금액이 매매가의 80%에 이르는 이른바 '깡통전세'가 발생, 세입자들이 전세금을 다 돌려받지 못하는 상황이 나타날 수 있다"며 "전월세 상한제 전면 도입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