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26 15:12:04
  • 최종수정2017.09.26 15:12:04

추화진 작가가 작업한 고양이 그림과 관련 소품들로 가득한 '화진다실'.

[충북일보]#화진다실 #청주말차전문점 #철학적고양이 #인생찻집 #운리단길

'화진다실'의 이름은 담백하다. 화진씨가 운영하는 찻집이라서 '화진다실'이다. 가게 주인은 '철학적고양이'로 활동하는 추화진 작가다.

어느 저녁, 산책 하다 만난 운치 있는 작은 골목이 마음에 들어 작업실을 얻었다. 지난해만 해도 고즈넉한 옛 모습이 가득했던 운천동 골목은 아기자기한 가게들이 속속 들어서면서 '운리단길'이라는 애칭이 생겼다.
일반적인 간판은 없지만 작은 칠판과 푸른빛의 창틀이 시선을 끈다. 화진다실 내부로 들어서면 고양이로 가득하다. 여러 그림들은 물론 가림막과 인형, 엽서, 피규어까지 고양이를 연상시키는 공간이다.

4년 전쯤 우연히 만난 길고양이에게서 영감을 얻었다. 화진씨를 사로잡은 애달픈 마음은 유기동물보호소를 드나들게 만들고는 결국 한 마리를 입양해 집사의 길을 가게 했다.

관심과 사랑은 작품에 고스란히 표현됐다. 화진다실을 가득 채운 다양한 표정의 고양이들이 낯선 이들조차 애정을 갖게 만든다.

엽서 등을 판매한 수익금은 길고양이의 중성화수술 비용이나 밥값으로 사용된다.

뒷문을 드나들던 또 다른 길고양이는 밥시간에만 찾아오다 어느새 문 앞에 자리를 잡았다. 햇볕이 내리쬐는 나른한 오후면 더 나른한 분위기를 연출하는 주인공이다.

말차는 화진씨에게 힐링이었다. 길었던 일본 생활에서 가장 인상적으로 남은 아이템이다. 말차 고유의 향과 맛도 좋았지만 격불(차선으로 빠르게 움직여 거품을 내는 행위)의 과정이 좋았다.

말차를 준비하고 마시기까지의 시간 자체가 행복이었다.

작업 공간을 꾸미고 나니 예쁜 공간이 남았다. 평소 좋아하던 말차를 나누기에 충분한 공간이었다. 지인들뿐 아니라 말차가 생소한 이들에게도 나누도 싶었다. 용기를 내 화진다실을 열었다.

추화진 작가가 격불을 하고 있다.

'말차전문점'이라는 생소한 타이틀에 궁금증을 가지고 찾아오는 손님들이 대부분이다. 많은 이들이 처음 접하는 말차를 좋은 것으로 대접하고 싶어 가장 좋은 제품을 사용한다.

말차 고유의 향이 부담스러운 이들을 위한 호우지차와 센차, 쉐이크 등도 준비돼있다.

평소 좋아하는 것이기도 하고 현재도 일본에 가족들이 거주하고 있어 제품 조달이 어렵지 않다.

화진씨처럼 말차를 좋아하는 이들은 반가운 마음으로 가게를 찾는다. 제대로 된 말차를 사용하는 말차전문점을 찾기 어려웠던 탓이다.

아늑하고 편안한 공간에 먼저 빠져 말차를 좋아하게 된 손님들도 있다.

인기 메뉴로 자리잡은 말차티라미수와 말차밀크초콜렛은 물론, 말차와 가장 어울린다고 생각하는 팥앙금도 아침마다 직접 만든다.

화진다실 메뉴들

ⓒ 화진다실 인스타그램
화진씨에게 화진다실은 작업실이기 이전에 마음과 마음이 만나는 공간이다.

가게를 찾는 손님들은 오랜 작업으로 지친 그녀를 위로하는 친구가 되기도 한다.

이전에 비해 활성화된 플리마켓들을 다른 방식으로 활용해보는 것이 그녀의 새로운 목표다. 수작업으로 만든 제품이나 음식들을 판매하는 시장은 많이 늘어났지만 애초에 수익창출 이상의 목적으로 시장을 개최하고 싶다는 것이다.

예를 들면 수익금의 일부를 어려운 이들과 나눈다거나 길고양이를 돕는 등 같은 목적을 가진 이들의 모임이다. 화진다실을 통해 알음알음 뜻을 모으고 있다는 화진씨의 큰 그림이 머지않아 청주시민들의 눈앞에 그려질 것 같다.

/ 김희란기자 khrl1004@nate.com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