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도내 경제인들이 만든 희망의 티샷 번영의 굿샷

9회 충북경제단체 친선 골프대회 성료
228명 참가… 친목도모·상호 정보교류

  • 웹출고시간2017.09.25 20:35:47
  • 최종수정2017.09.25 20:35:47

본보가 주최한 ‘2017 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가 25일 청주시 옥산면 떼제베컨트리클럽에서 경제단체장들과 기업인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본보 강태억 대표이사 사장을 비롯한 참가자들이 대회 개막을 알리는 시타를 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2017 충북경제단체 친선 골프대회'가 25일 청주 떼제베컨트리클럽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충북일보 주최, 충북리더스클럽·떼제베컨트리클럽 주관으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도내 경제단체 회원과 재경 경제인 228명 57개 팀이 참가, 상호 간 친목과 화합을 도모하고 충북 경제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올해 9회째를 맞는 충북경제단체 친선 골프대회는 충북지역 경제인들은 물론, 전국 각지에서 활약하는 충북 출신 경제인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중부권 최대 규모의 경제인 골프대회다.

경기는 낮 12시30분부터 시작됐다. 신페리오 방식·동시티업(샷건방식)으로 치러진 결과, 남자부 우승은 69.0NET를 기록한 이상근 ㈜에디텍 대표이사가 차지했다. 여자부 우승 트로피는 71.0NET을 친 정경희 우제주유소 대표가 들어 올렸다.

연제훈 ㈜청풍 대표이사는 69.6NET의 기록으로 남자부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저타의 메달리스트는 65타를 친 이옥균 삼인종합건설㈜ 대표이사에게 돌아갔다.

롱기스트에는 각각 285m, 235m의 드라이브를 날린 신기철 창조종합주방 대표이사와 양기분 ㈜일진하우징플랜 대표이사가 이름을 올렸다.

이공희 ㈜이공건축디자인 대표이사와 이초아 DS글로벌㈜ 이사는 각각 4㎝, 4m40㎝의 기록으로 남녀 니어리스트를 차지했다.

베스트드레서로는 김선겸 ㈜정원커머스 대표이사와 김상순 ㈜대영산업 대표이사가 뽑혔다.

참석자들이 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를 마친 뒤 만찬을 즐기고 있다.

ⓒ 김태훈기자
시상식 후에는 저녁 만찬이 이어졌다.

이시종 충북지사와 오제세·박덕흠·이종배 국회의원, 박재진 충북지방경찰청장, 김양희 충북도의회의장, 이범석 청주시부시장, 황영호 청주시의회의장, 이용형 청주세무서장 등 도내 각계 기관장들이 참석해 경제인들을 격려했다.

사진 왼쪽부터 강태억 충북일보 대표이사 사장, 이시종 충북지사, 김양희 도의장, 김진현 대회추진위원장.

강태억 충북일보 대표이사 사장은 이 자리에서 "충북권 최대 경제단체 골프대회에 여러분들을 모시게 돼 대단히 기쁘다"며 "오늘 충북 경제인들이 날린 하얀 공은 새로운 동력이 돼 충북 경제발전에 희망의 날개로 승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시종 지사는 축사를 통해 "이 자리에 함께한 경제인들 덕분에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충북 경제가 17개 시·도 중 선두 주자로 나서고 있다"며 "다가오는 전국체육대회 등 충북의 각종 현안사업에도 경제인들이 힘을 보태달라"고 당부했다.

대회추진위원장을 맡은 김진현 ㈜금진 대표이사는 대회사에서 "최근 국내외 여건이 어려워지면서 경제인들의 애로와 근심도 커지고 있다"며 "이번 골프대회가 상심에 빠진 각계 경제인들에게 활력을 불어 넣어주는 교류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 임장규기자
수상소감

◇남자부 우승 이상근 ㈜에디텍 대표이사

"대회 참석이 어려운 상황이었으나, 지인들과 함께하기 위해 모든 일정을 뒤로한 채 참석을 결정했다. 화합을 다지기 위해 참석한 자리에서 뜻깊은 우승을 하게 돼 감사할 따름이다. 좋은 분들과 함께 운동할 수 있는 행복한 하루였다. 매년 발전하는 충북경제단체 친선골프대회와 같이 충북경제도 발전의 발전을 거듭하길 기원한다."
◇여자부 우승 정경희 우제주유소 대표

"지난해 우승을 했기 때문에 이번 대회는 기대하지 않았다. 대회 당일 날씨가 좋아 즐겁게 치자는 마음으로 왔는데, 2년 연속 여자부 우승을 하게 돼 얼떨떨한 기분이다. 즐거운 마음으로 쳤던 것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 함께 운동을 즐긴 좋은 분들과 매년 경제인들의 화합을 위해 대회를 진행해주시는 충북일보 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메달리스트 이옥균 삼인종합건설㈜ 대표이사

"처음 만난 분들과 같은 조에서 대회를 치르게 돼 어색하진 않을까 했는데 기우였다. 같은 조에 속하신 분들이 잘 아는 지인 같이 편안하게 대화를 이끌어 주셔서 마음 편히 대회에 임할 수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좋은 결과가 나오지 않았나 싶다. 이 영광은 같은 조에서 대회에 참여한 분들에게 돌리겠다. 청명한 가을날, 좋은 추억을 안고 갈 수 있는 행복한 시간이었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