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24 16:48:34
  • 최종수정2017.09.24 16:48:34
[충북일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청주 떼제베컨트리클럽(CC)이 회원들의 주도로 기업회생 절차에 돌입했다.

청주지법 민사10부는 회원들로 구성된 비상대책위원회가 제출한 회생 계획안을 인가했다고 24일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22일 떼제베CC 회생 계획안 결의를 위한 관계인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서는 비대위의 계획안과 채무자인 회사 측이 제출한 계획안이 같이 결의에 부쳐졌다.

비대위 계획안은 인가 후 2년간 4.6% 쿠폰 지급, 2019년부터 8년간 18.7% 분할 현금 지급, 76.7% 출자 전환을 골자로 하고 있다.

반면, 회사 측은 인가를 받은 해 채무의 30%를 일시 변제하는 한편 20%는 쿠폰 지급, 나머지 50%는 회사 보유 주식으로 나눠준다는 계획안을 내놨다.

각각의 계획안에 대해 채권단의 찬반을 묻는 결의 결과 담보권자인 국민은행은 모두 찬성했으나, 70%에 달하는 회원 채권자들이 비대위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998년 개장한 떼제베CC는 36홀(퍼블릭 9홀 포함) 규모로 운영했지만, 경영난을 겪으며 지난해 10월 4일 청주지법에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이어 같은 해 11월 21일 개시 결정이 내려져 회생 절차를 진행해왔다.

/ 강준식기자 good12003@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