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 토지 경매시장 '훈풍'

낙찰가율 올해 최고치 95.3%
주거시설은 3개월째 소폭 하락

  • 웹출고시간2017.09.13 21:22:23
  • 최종수정2017.09.13 21:22:23

8월 충북 최고낙찰가/최다응찰자 top3

[충북일보] 충북 토지 낙찰가율이 두 달 연속 상승하며 올해 최고치를 경신했다. 반면, 주거시설은 3개월 연속 소폭 하락세를 보였다.

13일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충북지역 토지 경매는 총 239건이 진행돼 이 중 92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95.3%로 전월대비 13.3%p 상승했다.

낙찰건수가 많지는 않았지만 낙찰가율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지난 2016년 7월 108.2%를 기록한 이후 1년 1개월 만에 최고치다.

낙찰된 92건 중 절반에 가까운 43건이 낙찰가율 100% 이상을 기록했다. 특히, 옥천군 청성면 도장리 소재 임야 1만8천605㎡ 경매에 34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417%인 2억2천500만 원에 낙찰돼 8월 충북 최다응찰자 물건이 됐다.

주거시설은 115건이 경매에 나와 39건이 낙찰됐다. 낙찰가율은 전월대비 1.1%p 하락한 83.4%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이후 3개월 연속 소폭 하락세다.

청주시 상당구 상대리 소재 주택에 24명의 응찰자가 몰렸으나 감정가의 67%인 1억1천370만 원에 낙찰되는데 그쳤다.

업무·상업시설은 53건 중 18건이 낙찰됐다. 낙찰률이 34%에 머물렀지만, 전달보다는 6.9%p 상승했다.

세종지역에선 토지 24건이 경매에 나와 14건이 낙찰됐다. 평균 낙찰가율은 108.7%로 올해 들어 가장 높았다.

최고가 물건은 세종시 연동면 내판리 소재 답(畓) 2천572㎡였다. 총 11명의 응찰자가 몰려 감정가의 159%인 6억5천100만 원에 낙찰됐다.

부강면 금호리 소재 답(畓) 952㎡ 경매에는 22명의 응찰자가 몰리며 8월 세종시 최다응찰자 물건이 됐다. 낙찰가는 감정가의 229%인 3억111만 원이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