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국체전 개최' 충북교육청 올해 국정감사 면제

자료제출은 '비면제'
전국체전 개최로 국정감사 제외

  • 웹출고시간2017.09.13 21:24:44
  • 최종수정2017.09.13 21:24:44
[충북일보] 충북도교육청이 교육행정 결실을 검수받는 국정감사를 올해 현장 감사를 면했다.

1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교육부가 10월 충주에서 열리는 전국체육대회 개최로 충북교육청은 올해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제외한다고 통보했다.

전국체전과 장애인체전에 행정력을 집중하라는 이유에서다.

국정감사 면제로 김병우 교육감이 교문위 소속 의원들 앞에서 진땀을 흘릴 모습은 보지 못하게 됐다. 또 도교육청 교직원들도 의원들의 돌발 질문에 대비해 대기하는 일도 사라지게 됐다.

지난해 도교육청 국정감사는 10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충북 경기 강원 전남 전북 경남 경북 제주 등 8개 도교육청 합동 감사로 받았다.

당시 국정감사는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의 증인 채택 문제로 파행돼 밤 12시20분이 돼서야 마라톤 국정감사는 막을 내렸다.

정회를 반복한 여야 간 힘겨루기 불똥은 경기도교육청으로 튀면서 고성이 오갔고 질문이 한쪽에 집중되면서 김 교육감은 제대로 입을 떼지도 못했다.

증인선서와 공통 질문에 단답형으로 답한 것을 포함해 입을 연 것은 10번에 불과했다.

지난해 맹탕 국감에 이어 올해는 감사 면제로 교직원들이 한숨 돌릴 것으로 보이나 실상은 그렇지 않다.

국정감사를 받지 않아도 국회에 제출할 자료는 예년과 같이 제출해야 한다.

도교육청은 물론 지역 교육지원청, 직속기관 등은 국회에 제출할 국정감사 자료 작성에 분주하다. 지난해는 9월 한 달간 250여 건의 자료를 국회에 제출했다. 용지 분량만도 수만 페이지에 달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전국체전 개최로 국정감사를 면제받기는 했으나 현장 참석만 없을 뿐 별반 차이는 없다"고 말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