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3 14:27:42
  • 최종수정2017.09.13 14:27:42
[충북일보=진천] 진천군보건소가 경증치매환자 및 70세 이상 치매 고위험군 노인을 대상으로 인지기능저하 예방을 위해 실시한 '9988뇌 건강 인지재활 프로그램'이 성황리에 종료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지난 3월부터 시작돼 지난 8월말까지 12주 과정으로 덕산면 홍개마을, 진천읍 장산아파트에서 진행 됐다.

프로그램은 충북광역치매센터와 연계해 전문 강사를 선정, 단어 맞추기, 조각 맞추기, 손거울 만들기 등을 운영, 치매 발병 위험을 낮추고 중증치매로의 진행을 지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군 보건소는 오는 16일부터는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 중인 문백면 옥성리 옥산마을에서 2학기 인지활동프로그램을 시작 한다.

기억력, 지남력, 문제해결력, 주의 집중력을 훈련해 뇌의 활성화를 이끌어낼 수 있도록 충북광역치매센터에서 개발한 '치매愛기억담기'라는 인지활동 교재로 2개월간 진행한다.

진천 / 조항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