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3 13:17:45
  • 최종수정2017.09.13 13:17:45
[충북일보=보은] 보은군은 환경부에서 추진하는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2018년도 신규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노후정수장과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에 국비 총 316억원을 지원 받는다.

이로 인해 군의 오랜 숙원사업인 교사정수장 확장·이전 사업과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됐다.

노후정수장 정비사업은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총사업비 350억원을 투자, 현대식 정수처리 공법으로 시설용량 하루 6천t에서 9천t으로 확장·이전하는 사업이다.

현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완료 단계에 있다.

올해 내로 사업부지 보상협의를 완료하고 2018년 3월 착공할 계획이다.

향후 2단계 사업으로 2025년께 정수처리 시설용량을 하루 1만2천t으로 3천t을 증설할 계획이다.

또 장래 취수원의 수질악화에 대비해 현대식 정수처리 공법인 막여과 공정을 채택, 수질변화에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앞으로 시설확장과 고도처리시설 추가 설치가 용이한 구조로 설계된 것이 특징이다.

현재 운영 중인 교사 취·정수장은 설치된지 38년 경과한 노후시설로 시설용량 부족으로 용수공급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급수구역 확대로 상수도 보급률 상승과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후상수관망 정비사업은 2017년부터 2021년까지 총 235억원을 투자하여 현재 유수율 62.5%를 85%까지 높이는 사업이다.

노후상수관 교체, 급·배수관 신설, 블록 및 유지관리시스템 구축, 관로 누수탐사 및 복구공사 등을 통한 유수율 제고로 용수생산량 감소는 물론 상수도시설의 효율적인 운영관리체계를 구축해 누수 및 관내 수질오염을 방지하고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정상혁 보은군수는 "열악한 지방재정으로는 엄두도 못내는 상수도 시설개량에 국비 지원을 받아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을 추진하게 되어 비로서 보은군이 물 복지실현을 위한 기틀을 마련하게 되었다"며 "사업의 목표달성과 견실한 사업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보은 / 엄재천기자 jc0027@naver.com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