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 고교생 30여명 집단설사 원인은 '병원성 대장균'

학생 24명 가검물과 수도꼭지 1곳서 대장균 검출

  • 웹출고시간2017.09.12 18:30:42
  • 최종수정2017.09.12 18:30:46
[충북일보=옥천] 속보=옥천 모 고등학교 학생들의 집단설사는 병원성 대장균 오염에 따른 식중독 때문인 것으로 판명났다.

<12일자 3면보도>

12일 옥천군보건소에 따르면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 검사 결과 학생 24명의 가검물(대변)과 본관 2층 수도꼭지에서 장병원성대장균(EPEC)이 검출됐다.

급식실에 보관됐던 1주일치 보전식(급식)과 다른 수도꼭지 3곳에서는 이 균이 나오지 않았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 6일 수능 모의시험을 치던 1∼3학년생 30명이 집단설사 증세를 호소하기 시작했다.

이튿날 환자는 34명으로 늘었고, 이 중 4명은 병원 치료를 받았다.

이 학교 재학생은 91명으로 현재 정상적인 수업이 이루어지고 있다.

학교 측은 "최근 고내 하수관로 교체공사가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4차례 상수도관이 파열된 일이 있었다"며 "발병 시점 등을 볼 때 서로 연관성이 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옥천군은 "파열된 상수도관을 통한 오염됐다면 다른 수도꼭지에서도 대장균이 검출됐어야 한다"며 "수도관을 통한 오염은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수도꼭지에서 대장균이 검출된 경위를 가리기 위해 정밀조사에 착수한 상태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