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에어로케이 항공면허 발급 연기 '전망'

정치권·항공업계 "국감 이후 유력"
연기 시 내년 4월 청주공항 운항 어려워
도 "주기장·계류장 국비 확보도 차질" 우려

  • 웹출고시간2017.09.12 21:01:54
  • 최종수정2017.09.12 21:01:54
[충북일보=청주] 속보=청주국제공항을 모기지로한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로케이㈜가 국토교통부에 신청한 국제항공운송면허 발급이 지연될 전망이다. <8일자 2면>

정치권과 항공업계에 따르면 국토부는 에어로케이 측에 13일까지 면허 발급 여부를 통보해 줘야 하지만, 사전절차 중 하나인 자문위원회를 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는 면허 신청·취소 시 '항공사업법 시행규칙 9조(면허 관련 의견수렴)'에 따라 변호사와 공인회계사를 포함한 민간 전문가가 과반수 포함된 자문회의를 구성해 의견을 들어야 한다.

항공업계는 기존 항공사와의 과당경쟁, 안전부실 등에 대한 우려가 면허 발급 연기에 영향을 줬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행법상 신규 면허 심사 결과, 즉 승인 여부는 접수 60일 이내에 통보해줘야 하지만 불가피한 경우 연기할 수도 있다.

에어로케이와 비슷한 시기에 면허 발급 신청을 한 플라이양양도 함께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에어로케이와 달리 플라이양양은 지난 2월 한 차례 면허 신청이 반려된 바 있다.

정치권은 에어로케이와 플라이양양의 면허 승인 여부는 빠르면 국정감사 이후인 11월께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면허 취득 심사가 지연되면 에어로케이는 내년 4월 목표한 국내선 첫 운항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운항을 위한 마지막 관문인 '운항증명(AOC)'에만 수개월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운항증명은 항공사의 조직·인력·장비·시설, 운항관리·정비관리 및 종사자 훈련프로그램 등 안전운항체계를 검사하는 것으로 이를 통과해야만 운항이 가능하며 시일은 최소 90일 이상 소요된다.

도 관계자는 "국토부에 면허 발급 여부를 물었지만 자문위원회가 열리지 않은 것만 확인했을 뿐 그 어떤 대답도 들을 수 없었다"며 "만약 에어로케이의 면허발급이 반려되면 청주공항 주기장 확장·계류장 신설에 필요한 내년도 국비 133억 원 확보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 안순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