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2 21:08:34
  • 최종수정2017.09.12 21:08:34

청주시 축산계장협의회와 한우협회 회원들이 12일 청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갖고 ‘가축사육 거리제한 완화 조례개정’등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청주] 청주 축산단체들이 "축사 제한거리를 재설정하라"고 촉구했다.

청주시 축산계장협의회와 한우협회는 12일 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어 "청주시는 조례를 통해 축사 제한거리를 환경부 권고안보다 10배 이상 강화했다"며 "획일적인 탁상행정을 하지 말고 현장상황을 반영하는 합리적인 행정을 하라"고 요구했다.

지난 7월 7일 개정된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소, 말, 양(염소 등 산양 포함), 사슴 사육의 사육요건이 '10가구 이상의 인구밀집지역으로부터 반경직선거리 500m 이상 이격거리를 두는 경우'와 '50가구 이상의 아파트단지로부터 반경 직선거리 1천m 이상 이격거리를 두는 경우'로 규정돼 있다.

이에 집회에 나선 축산단체는 인구밀집지역의 신고와 허가 기준을 각각 200m 이상, 300m 이상으로 재설정하고 아파트단지는 500m 이내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무허가 축사 적법화를 위해 실질적인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축산담당 직원을 축산직 공무원으로 배치하라"고도 했다.

/ 최범규기자 calguksu@naver.com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