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2 13:13:55
  • 최종수정2017.09.12 13:13:55

진천군의회 의원들이 12일 오전 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불거지고 있는 현직 군의원의 금품수수 의혹에 따른 대 군민 사과를 했다. 사진은 군의원들이 군민들에게 머리 숙여 사과하고 있다.

ⓒ 조항원기자
[충북일보=진천] 진천군의회 의원 6명은 12일 오전 진천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산업단지 입주와 관련해 전·현직 군의원이 금품수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데 대해 송구스럽고 죄송하다"며 공식 사과했다.

이들은 "군민이 보내준 성원과 격려에 보답치 못하고 불미스러운 일로 상처를 드렸다"며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군민의 복리 증진과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법령을 엄중히 준수하고 성실한 책무에 임하겠다"고 도 했다.

또 "(이번 사건에 대해)사법기관의 사건 처리를 계속 지켜보겠다"며 "성찰과 자숙하는 태도로 군민의 대표자로서 소임을 다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충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진천의 모 산업단지 조성에 관여한 브로커 A(52)씨와 뇌물수수 의혹을 사고 있는 진천군의회 의원 B(67)씨를 조사하고 있다.

진천 / 조항원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