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도, 미분양 다이어트 돌입

8월 말 기준 5천435가구…분양시기 조절 나서
3년 내 청주에만 1만4천가구 초과 공급 예상
산단 주거용지 공급 제한·신규 택지개발 심의 강화 등 검토

  • 웹출고시간2017.09.11 21:06:45
  • 최종수정2017.09.11 21:06:45
[충북일보] 앞으로 3년간 청주에만 6만4천700가구의 공동주택이 공급될 것으로 전망됐다.

충북도가 미분양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분양 시기 조절에 들어갔다.

11일 도에 따르면 8월 말 기준 도내 미분양 주택은 5천435가구로 전달보다 20.7%인 1천418가구 감소했다.

시·군별 미분양 주택은 청주 2천165가구, 충주 955가구, 음성 631가구, 진천 522가구, 보은 464가구, 제천 432가구, 옥천 241가구, 영동 25가구 순이었다.

청주는 전달에 비해 37%인 1천274가구 감소했다.

이는 지난 8월 말 흥덕구 오송읍 오송바이오폴리스지구 내 동아 라이트텐이 임대주택으로 전환하기 위해 분양승인을 취소하고, 일부 지역의 미분양 아파트의 분양 계약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미분양 주택이 감소했지만 택지개발, 도시개발, 산단 조성 등으로 공동주택 분양이 집중되면서 미분양 주택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최근 각 시행사 및 관련기관과의 합동간담회를 가진 도는 오는 2020년까지 청주에만 1만4천 가구의 미분양 주택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2015~2020년 공급 예정인 공동주택 6만4천700가구에 인구 증가 등을 고려한 수요치(5만463가구)를 뺀 수치다.

도는 미분양 해소를 위해 현재 사업계획이 승인된 공동주택의 분양시기를 조절하는 절차에 착수했다.

가장 먼저 청주시는 이달 중 동남지구 사업시행자와 분양시기를 조율을 위한 회의를 가질 예정이다.

도는 산단 내 주거용지 공급비율을 시·군 여건을 고려해 제한하거나 최소화하는 방안, 신규 택지개발사업 시 심의강화 및 분양시기 조정,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구도심 노후 주거지역을 활성화하는 방안도 대책으로 검토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현재 사업계획 승인을 받은 공동주택 사업시행자들과 공급 시기 조절이 이뤄진다면 미분양 문제가 점진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 안순자기자 asj132@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