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롯데주류 '피츠 수퍼클리어' 100일 만에 4천만병 판매 돌파

각종 소비자 이벤트, 축제 협찬 등 전방위 마케팅 통해 브랜드 인지도 강화
페트(PET), 생맥주 케그(Keg) 추가로 출시해 패키지 다양화

  • 웹출고시간2017.09.11 11:37:37
  • 최종수정2017.09.11 11:37:37

롯데주류 충주공장에서 생산하는 맥주 신제품 '피츠 수퍼클리어'가 출시 100일 만에 4천만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했다.

[충북일보=충주] 롯데주류 충주공장에서 생산하는 맥주 신제품 '피츠 수퍼클리어'가 출시 100일 만에 4천만병(330ml 기준) 판매를 돌파하며 레귤러 맥주 시장에 성공적으로 자리잡고 있다.

롯데주류는 잡미를 줄여 깔끔한 끝맛을 구현한 제품 특징과 출시 직후부터 진행 중인 각종 소비자 이벤트, 주요 소비자층을 대상으로 한 각종 축제 지원 등 전방위 영업, 마케팅 활동을 초기 시장 안착의 원동력으로 보고 있다.

'피츠 수퍼클리어'는 국내 최대 EDM축제인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UMF)'를 후원하고 휴가철을 맞아 전국 각지 휴가지에서 고객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현장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친 바 있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그 어느 때 보다도 경쟁이 치열한 맥주 시장에서 순수 국산 맥주가 빠르게 시장에 안착하고 있는 것은 고무적인 일"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제품 인지도를 높일 것"고 말했다.

'피츠 수퍼클리어'는 롯데주류가 공법과 원료 선택에 심혈을 기울여 만든 신제품 맥주로 '끝까지 깔끔한 맛'이 특징이다.

자체 개발한 고발효 효모인 '수퍼 이스트(Super Yeast)'를 사용해 발효도를 90%까지 끌어올려 맥주의 잡미를 없애고 최적의 깔끔함을 구현해 냈다.

또한 '클라우드'와 마찬가지로 맥주 발효 원액에 추가로 물을 타지 않는 '오리지널 그래비티(Original Gravity) 공법'을 동일하게 적용해 롯데맥주의 정체성을 유지했다.

한편, 롯데주류는 최근 충주 맥주2공장이 안정적으로 가동 되면서 휴대성을 높인 페트(Pet) 제품, 신선한 생맥주를 즐길 수 있는 케그(Keg) 제품 등 다양한 패키지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