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9.10 15:15:38
  • 최종수정2017.09.10 15:15:38

김종필 진천군재향군인회회장(왼쪽)이 김성조 한체대 총장과 환담을 갖고 진천군 이전 및 캠퍼스설립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충북일보=진천] 한국체육대학교 진천 이전 문제를 민간사회단체인 진천군 재향군인회(회장 김종필)가 나서 유치에 발 벗고 나서 주목된다.

10일 진천군 재향군인회에 따르면 김 회장이 지난 8일 한국체대 김성조 총장을 예방하고, 충북도의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 주변에 건립구상 중인 스포츠 테마타운과 관련해 한국체대 이전 또는 캠퍼스 설립 등의 방안을 검토해줄 것을 요청 했다.

김 회장은 이날 "국가대표 대학생들의 이동수업은 우선 대처 방법이긴 하나 한계가 있다"며 현 국가대표 학생들의 경기력 저하 없이 학업을 차질 없이 병행할 수 있도록 한국체대의 진천선수촌 일원으로 이전 및 캠퍼스 설립 등을 제안했다.

김성조 총장은 "국가대표 학생이 아닌 학업을 목적으로 하는 일반학생들과 대학원생들의 교육 등으로 인해 어려운 점이 있다"며 "이전이 아닌 캠퍼스 설립은 현재 교육부의 학생정원 동결과 감축 등의 제한이 있고 시설설립에 따른 운영관련 정부와 교과부가 함께 고민해야 가능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함께 동석한 제주국제대학교 스포츠학부 조성빈 특임교수는 "한체대 학생들뿐 아니라 타 대학의 국가대표 학생들도 안정되고 정형화된 대학수업을 받을 수 있게 한국체대가 그 기점에서 충청북도와 함께 노력했으면 한다."고 강조 했다.

진천선수촌에는 한국체대를 비롯해 59개 대학 소속 229명이 국가대표 훈련을 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올해 2학기부터 진천선수촌에 입촌한 국가대표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이동수업을 승인했다.

이동수업은 국가대표 선수 등 대학 통학이 쉽지 않은 특정직군 학습자의 학업기회 보장을 위해 교수가 직접 현장을 찾아가 수업하는 제도다. 대학 학사 운영의 자율성 확대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학 학사제도 개선방안'의 하나로 도입됐다. 이번 이동수업으로 한국체육대학교와 타 대학 현 국가대표 대학생 229명이 혜택을 받는다.

한편 김종필 진천재향군인회 회장과 김성조 총장은 경북 구미에서 김 총장이 3선 국회의원을 지내기전 구미청년회의소(JC) 회장을 역임했으며, 당시 김 회장도 진천JC 회장과 한국청년회의소(JC) 사무총장을 역임한 특별한 인연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천 / 조항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