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권영이

한국문인협회 증평지부 회원

동방과 나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걸었다. 목적지는 없지만 걸어야만 될 것 같았다. 동방을 위로해 줄 그 어떠한 말도 떠오르지 않았다. 그냥 동방의 발걸음에 맞춰 함께 걸어주는 거 밖에 없었다.

"사자님. 언제부터 분위기가 이랬어요."

"뭘 말하는 겐가."

"경쟁하고, 도적질하고, 평가하고, 쫓아내고, 서로 불신하는 이런 분위기요."

"글쎄. 한 이십년 정도 된 것 같으이. 그 전에는 명부에 있는 자들 찾아가 안내하는 걸로 우리 역할은 끝났지. 그때는 마음도 몸도 편했다네. 대신 좀 지루하긴 했지. 어제도 오늘도 내일도 똑같은 일상이니 그럴 수밖에."

"지금은요."

"자네도 보고 느끼지 않았는가. 다들 불안에 떨고 있고, 그 불안에서 빠져나오기 위해 실적을 구실삼아 멀쩡한 인간의 혼을 훔치고는 죄책감에 시달리고. 이게 할 짓인가."

"사자님. 이십년 전이면 누가 이곳의 책임자였을 때인가요."

"음, 그러니까 염라차사 강림이 부임하고부터 인 것 같네. 그 자가 오고부터 교육도 자주하고 조직문화를 쇄신해야하느니 어쩌느니 하더니 실적관리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대왕께 보고하고 설치더라고."

"아니, 그런 걸 염라대왕님이 허락하셨단 말이에요?"

"그러게 말일세. 나도 그 점이 이해가 안 되네. 우리 일에 실적이 뭐가 필요한가. 수명도 다하지 않은 인간들을 막 잡아갈 거라면 명부가 뭔 필요가 있나. 귀찮은데 까짓것 한꺼번에 다 잡아가버리면 될 걸. 안 그런가."

동방은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한숨을 쉬었다.

"대왕님이 노망이 드셨나. 대왕님답지 않은 결정을 왜 내리신걸까요."

"허허. 그걸 나한테 물으면 내가 어찌 대답하나. 자네가 대왕님께 직접 여쭤보게나."

나는 동방의 어깨에 팔을 올리고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저 같은 새내기가 감히 대왕님을 만나 뵐 수 있어야죠. 다 아시면서…."

"나도 한 백여 년 전에 한 번 뵈었을 뿐이네."

동방은 눈을 동그랗게 뜨고 믿기지 않다는 듯 나를 바라보았다.

"정말이네. 내 할 일만 열심히 하면 되는 내 처지로는 그 분을 굳이 뵐 일이 있어야지."

"그럼, 다른 사자님들도 대왕님을 못 만나나요."

"아마도 그럴게야. 강림이라면 모르지만."

동방은 알겠다는 듯 고개를 끄떡였다.

"대왕님은 강림사자님만 자주 만나니까 그 분 말만 주로 들으시겠네요."

"그렇기도 할게야."

동방은 입을 비죽비죽 내밀고는 투덜거렸다.

"흥, 그래도 말이 안 되죠. 아무리 귀를 막았다고 해도 그렇지. 지금 이 꼴로 돌아가는 상황을 모르신다는 건 직무유기죠."

"하하. 자네 간땡이가 부었군. 대왕님 욕을 그렇게 하고 살아남을 성 싶은가."

동방은 고개를 휙 돌려서 나를 바라보며 쏘아붙였다.

"김 사자님도 잘못이 많아요. 문제가 있는 줄 뻔히 알면서 고치려고 하지 않는 것도 직무유기죠."

강림과 염라대왕을 조준했던 화살이 나에게로 날아왔다. 나는 어안이 벙벙해서 아무 말도 못했다.

"사자님은 경력이나 품격으로 봐서 이런 문제에 앞장서야 될 분이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런데 비겁하게 안 하셨잖아요."

동방의 목소리가 카랑카랑 소리를 내며 내 가슴에 와 박혔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저는요. 대왕님이나 염라차사님보다 사자님 같은 분들이 더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요. 잘못된 제도 때문에 많은 사자들이 고통 받고, 불쌍한 인간들이 혼을 도둑맞아서 힘들게 살고 있는 걸 알면서, 다 알면서도, 나서지 않는 게 더 나빠요!"

동방은 속사포처럼 말을 쏟아내고는 저만치 뛰어갔다. 그의 등에 나를 원망하는 소리가 매달려 대롱거리고 있었다.

"자네 말이 맞네. 퇴출명단에 자네가 아닌 내가 들어 있어야했네." ⇒ 다음호에 계속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채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지난 7월 28일 취임한 청주세무서장과 동청주세무서장은 둘다 40대의 '젊은 기관장'이다. 그래서 청주·동청주세무서 조직은 최근 활기가 넘친다. 두 서장은 특히 중앙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던 경험도 비슷하다. 이 서장은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장 서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과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거래관리과와 자산과세국 상속증여세과에 이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오후 동청주세무서를 방문해 장병채(48) 서장을 만났다. 그의 세정 철학과 납세자를 위한 봉사 정신, 다소 생소하게 느낄 수 있는 충북과 청주의 이미지와 관련된 솔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충북 또는 청주와 어떤 인연이 있나 "여러 해 전에 후배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스쳐 지나가는 정도였다. 서너 번 청주를 방문한 기억을 빼고는 별다른 인연이나 추억은 없다. 다만, 직전 근무지가 천안이라 그 곳에 근무하면서 인접 도시인 청주에 대해 생각한 이미지는 행정의 중심인 도청 소재지라는 점과 인구 규모 등을 감안할 때 막연하게나마 분주한 도시일 것이라는 선입견은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곳에 와보니 주변의 산과 공원녹지 등이 많이 보이는 자연환경과 좋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