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북혁신도시, 독립 행정구역 추진 움직임

공공기관, 입주민 대상 설문조사 실시

  • 웹출고시간2017.09.07 21:16:13
  • 최종수정2017.09.07 21:16:13
[충북일보=음성] 자족도시 형태를 갖춰나가고 있는 충북혁신도시가 독립 행정구역 추진을 위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최근 충북혁신도시 주민자치협의회(위원장 이해성)가 충북혁신도시 독립 행정구역 추진에 대한 설문조사에 나섰다.

충북혁신도시주민자치협의회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말까지 △독립 시·군단위 행정구역 개편 △진천군으로 편입 후 별도 읍 추진 △음성군으로 편입 후 별도 읍 추진 △기존체제 유지 △충북혁신도시에 거주하면서 불편한 사항 △충북혁신도시 발전방안 등 모두 6개 항목으로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과 전입주민들을 대상으로 광범위하게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해성 위원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충북혁신도시를 계룡시나 증평군 같이 독립시·군으로 추진하는데 대해 주민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지 묻는 내용"이라며 "독립 행정구역을 희망하는 주민들이 많을 경우 충청북도 등 관련기관에 요청을 할 예정이며 국민권익위원회나 국회에 진정서를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어떠한 결과라도 행정구역 개편에는 현실적인 어려움과 한계가 있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이번 설문조사를 기점으로 주민들의 목소리를 공론화시킬 수 있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충북혁신도시는 맹동지역은 8월말 기준 3천209가구 7천422명이 거주하고 있고, 덕산지역은 2천687가구 7천433명이 거주하고 있다. 입주 공공기관은 정보통신 정책연구원(217명), 정보통신산업진흥원(266명), 한국교육개발원(440명), 한국교육과정평가원(401명), 중앙공무원교육원(106명), 법무연수원(134명), 한국가스안전공사(370명), 국가기술표준원(290명), 한국소비자원(285명), 한국고용정보원(280명) 등 11곳으로 2천789명이 근무하고 있다.

음성 / 남기중기자 nkjlog@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채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지난 7월 28일 취임한 청주세무서장과 동청주세무서장은 둘다 40대의 '젊은 기관장'이다. 그래서 청주·동청주세무서 조직은 최근 활기가 넘친다. 두 서장은 특히 중앙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던 경험도 비슷하다. 이 서장은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장 서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과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거래관리과와 자산과세국 상속증여세과에 이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오후 동청주세무서를 방문해 장병채(48) 서장을 만났다. 그의 세정 철학과 납세자를 위한 봉사 정신, 다소 생소하게 느낄 수 있는 충북과 청주의 이미지와 관련된 솔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충북 또는 청주와 어떤 인연이 있나 "여러 해 전에 후배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스쳐 지나가는 정도였다. 서너 번 청주를 방문한 기억을 빼고는 별다른 인연이나 추억은 없다. 다만, 직전 근무지가 천안이라 그 곳에 근무하면서 인접 도시인 청주에 대해 생각한 이미지는 행정의 중심인 도청 소재지라는 점과 인구 규모 등을 감안할 때 막연하게나마 분주한 도시일 것이라는 선입견은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곳에 와보니 주변의 산과 공원녹지 등이 많이 보이는 자연환경과 좋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