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충주주덕읍 지역사회보장협·주덕신협, 신생아 출산용품 지원 호응

"아이가 태어났어요! 우리 함께 축하해요"

  • 웹출고시간2017.09.07 11:26:55
  • 최종수정2017.09.07 11:26:55

충주시 주덕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주덕신협이 출산 가정에 축하선물을 전달해 호응을 얻고 있다.

[충북일보=충주] 충주시 주덕읍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주덕신협이 출산 가정에 축하선물을 전달해 호응을 얻고 있다.

주덕읍에 따르면 읍 인구는 지난 1980년대 초 1만2천명까지 늘었으나, 현재는 5천800여명으로 50% 이상 감소했다.

7월말 기준 올해 주덕읍은 출생신고는 10건, 사망신고는 42건으로 출생이 사망의 4분의 1에도 못 미치고 있다.

충주시 전체 출생신고 744건, 사망신고 996건에 비하면 출생률이 현저히 낮은 수준이다.

농촌인구가 도시로 빠져나가 젊은층이 줄어들고 노년층이 늘어나는 저출산 고령화 현상은 주덕읍도 예외가 아닌 것이다.

이렇다 보니 19세미만 인구는 836명으로 전체 인구의 14%인 반면, 65세 이상 노인 인구는 1천540명으로 전체인구의 27%를 차지해 '초고령사회'가 됐다.

이에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아이 하나를 키우려면 마을 전체가 필요하다'는 아프리카 속담처럼 주민 모두가 아이를 함께 키운다는 의식을 확산하고 주변 환경을 바꾸어 나가기로 했다.

그 시작으로 지난 2월부터 매월 관내에서 태어난 아이를 축하하고 기쁨을 같이 나누기 위해 기저귀와 같은 출산용품을 지원해 오고 있다.

협의체와 신협은 지난 4일 8월에 아이를 출산한 한 가정에 아기 용품을 전달하며 아기의 건강한 성장을 기원하는 등 지금까지 11가구에 각 20만원씩 총 220만원 상당의 축하물품을 지원했다.

축하물품을 받은 한 아기 엄마는 "생각지도 않은 뜻밖의 선물을 받아 기쁘다"며 "과거에는 아이가 태어나면 가족과 가까운 친지만 축하하는 분위기였는데, 읍 전체에서 관심을 갖고 축하해 줘 감동했다"고 말했다.

이상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읍의 개발과 성장도 중요하지만 이웃의 관심과 사랑 속에 많은 아이가 태어나고, 이 아이들이 긍정적인 어른으로 성장하도록 돕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동친화정책을 펼쳐 아이와 엄마가 행복한 주덕, 살기 좋은 주덕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채 동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지난 7월 28일 취임한 청주세무서장과 동청주세무서장은 둘다 40대의 '젊은 기관장'이다. 그래서 청주·동청주세무서 조직은 최근 활기가 넘친다. 두 서장은 특히 중앙무대에서 왕성한 활동을 벌였던 경험도 비슷하다. 이 서장은 국무조정실 조세심판원, 장 서장은 기획재정부 세제실과 국세청 재산세국 부동산거래관리과와 자산과세국 상속증여세과에 이어 국무조정실 부패척결추진단 등에서 근무했다. 지난 5일 오후 동청주세무서를 방문해 장병채(48) 서장을 만났다. 그의 세정 철학과 납세자를 위한 봉사 정신, 다소 생소하게 느낄 수 있는 충북과 청주의 이미지와 관련된 솔직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충북 또는 청주와 어떤 인연이 있나 "여러 해 전에 후배 결혼식에 참석하는 등 스쳐 지나가는 정도였다. 서너 번 청주를 방문한 기억을 빼고는 별다른 인연이나 추억은 없다. 다만, 직전 근무지가 천안이라 그 곳에 근무하면서 인접 도시인 청주에 대해 생각한 이미지는 행정의 중심인 도청 소재지라는 점과 인구 규모 등을 감안할 때 막연하게나마 분주한 도시일 것이라는 선입견은 갖고 있었다. 하지만, 이 곳에 와보니 주변의 산과 공원녹지 등이 많이 보이는 자연환경과 좋은 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