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화생방 방독면 구입…인터넷으로 알아서?

청주시 보유 2만6천개 뿐… 민방위 대원도 태부족
일반시민은 개인적으로 구매해야
시민 "휴전 국가서 전시 필수장비 미지급 이해 안돼"

  • 웹출고시간2017.09.04 21:15:29
  • 최종수정2017.09.04 21:15:29

청주시 청원구청 민방위장비 보관소에서 보유중인 민방위 방독면.

ⓒ 김태훈기자
[충북일보] 북한의 6차 핵실험으로 촉발된 한반도 안보 위기가 거세다. 북한은 언제든지 핵미사일 버튼을 누를 수 있다는 엄포를 놓고 있고, 미국은 선제적 군사 대응을 심각하게 고민 중이다. 그야 말로 격랑 속에 빠진 한반도다.

시민들의 불안감도 상당하다. 50kt급 핵폭탄이 서울 상공에서 터질 경우 최대 200만 명이 숨질 것이란 분석은 불안감을 넘어 공포감마저 안겨주고 있다. 핵폭발로 발생되는 핵전자기파(EMP)에 따른 간접적 피해 또한 어마무시하다.

핵이나 생화학무기에서 살아남기 위한 방법은 그리 많지 않다. 쏘는 순간 한민족이 공멸한다. 핵 억제만이 최선이자 최고의 대응이다.

하지만 북한의 오판으로 대한민국 상공에 핵미사일이 날아들거나 전쟁이 발발할 경우 시민들의 안전은 스스로 지켜야 한다. 공습 대피소도 사전 고지하지 않을뿐더러, 수해를 핑계로 민간인이 유일하게 참여할 수 있는 을지연습을 제외하는 지자체의 행태 속에선 더더욱 그렇다.

핵 방사능 2차 피해를 막기 위한 방독면도 알아서 구해야 한다. 지난 1986년부터 화생방용 민방위 방독면이 정부 차원에서 공급됐으나 아직 전국 108만개 수준에 그치고 있다.

청주시의 사정도 별반 다르지 않다. 민방위장비 보관소에 보유 중인 민방위 방독면이 2만6천268개 밖에 되지 않는다. 84만 청주시민은커녕 이 지역 민방위 대원 6만684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나머지 일반시민은 각자가 인터넷 구매를 해야 한다.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도내 대형마트에서는 살 수 없다. 행정안전부가 권장하는 한국표준협회 인증 방독면을 인터넷쇼핑몰에서 4만 원 내외로 사는 방법이 유일하다. 전시 통신망 차단에 따른 구매불가 대책은 없다. 핵폭탄이나 생화학 공격에 살아남으려면 평시에 알아서 방독면을 구비해놓으란 얘기나 마찬가지다.

청주시는 지난해부터 향후 5년간 매년 4천개의 신규 방독면을 구입, 장기적으로 민방위 대원수의 80%까지 방독면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다른 지자체 보다는 구입 속도가 빠른 편이라고 한다.

하지만 일반시민에 대한 부분은 역시나 간과 중이다. 공공 대피소에 비치된 방독면이 하나도 없을뿐더러 영유아용 방독면 지급도 전혀 검토되지 않고 있다. 방독면 착용훈련을 한 번도 받아보지 않은 여성들 역시 핵 공격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최악의 민방위 시스템이다.

청주시민 김미영(여·38)씨는 "전시에 군인과 공무원들이 가장 안전하다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라며 "세계 유일의 휴전국가에서 전시 필수장비인 방독면조차 지급하지 않는 처사를 이해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 임장규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장병석 제천교육장

[충북일보=제천] 제천교육지원청은 교육공동체와 함께하는 소통교육으로 제천행복교육지구 운영, 수업혁신으로 미래대비 역량강화, 꿈과 끼를 키우는 진로·직업교육, 즐거운 배움을 위한 쾌적한 교육환경 조성 등 고객만족 감동 행정을 꾸준히 실천해 왔다. 취임 1년을 맞은 ·장병석 제천교육장은 "학교의 주인은 학생"이며 "학생들이 행복한 제천 교육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것이 인생에서 가장 큰 행복"이라고 소신을 밝혔다. 학생들이 저마다의 꿈을 키우고 알찬 미래를 만들기 위해 '교육가족 모두가 행복한 제천교육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장 교육장을 만나 제천교육에 대한 비전을 들어봤다. ◇제천행복교육지구에 대한 그동안의 준비와 노력은 "'생각을 모아 이익을 더 한다'라는 제갈량의 말처럼 모두가 행복한 제천교육 실현을 위한 최선의 방안이 무엇인가에 대해 교육가족과 함께 고민하고 해결방안을 찾는데 심혈을 기울여 왔다. 이를 위해 지난 5월에는 학생, 학부모, 교직원, 지역주민, 시민단체 등이 참석해 '제천행복교육지구 300인 대토론회'를 열어 민·관·학이 함께 하는 지역 교육공동체를 구축하고 서로 협력하는 교육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여건을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