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아세아시멘트 국내 시멘트업계 최초 스마트 팩토리 추진

4차 산업혁명 대비 제천공장 다시 한 번 변신 도모

  • 웹출고시간2017.08.28 13:38:12
  • 최종수정2017.08.28 13:38:12

아세아틋멘트㈜ 제천공장 전경.

ⓒ 아세아시멘트
[충북일보=제천] 아세아시멘트㈜ 제천공장이 2016년 생산혁신부문 대통령상을 수상을 계기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다시 한 번 변신을 도모하고 있다.

설비 자동화를 넘어 시멘트업계 최초로 스마트 팩토리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

그동안 적용해 왔던 방식은 PLC 시스템(설비운전 자동화)으로 주요 생산설비를 중앙제어 하는 방식으로 설비를 운전했나 시멘트 제조공정 특성상 생산량과 원료의 품질 변화가 심해 어려움이 많았다.

또한 기존의 방식으로는 설비를 가동하면서 원인을 파악하기가 어렵고 지니어가 결함의 원인을 파악해도 문제점을 해결하는데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단점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점 등을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방식의 공정관리 시스템인 APC(Advanced Process Control) System 방식 도입을 목표로 올해부터 2019년까지 3년에 걸쳐 단계별로 계획을 수립, 추진하고 있다.

현재 추진하는 APC(Advanced Process Control) System 방식은 공정관리의 다양한 문제점 등을 통계적 관리기법을 활용해 자동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방식으로 빅데이타와 사물인터넷을 활용해 데이터를 분류, 예측, 군집화 함으로서 인공지능 제어 관리한다.

APC System 방식이 구축되면 생산설비의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어 생산성 향상과 제조원가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세아시멘트(주) 제천공장 관계자는 "핵심설비의 공정부터 APC System을 우선 적용하고 점차 전 공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제천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이용형 청주세무서장

[충북일보] 40대의 젊은 세무서장. 행정고시 출신에 국무조정실에서 조세전문가로 활약했다. 청주세무서장에 취임해서도 겸손의 세정을 으뜸가치로 내세우고 있다. 문턱이 높은 세무서라는 느낌을 찾아볼 수 없다. 오히려 시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세정'을 엿볼 수 있었다. 지난달 28일 취임한 이용형(44) 제39대 청주세무서장을 만나 '따뜻한 세정'을 위한 그의 구체적인 실천 방안을 들어봤다. ◇취임 소감은 "조세 관련 업무에서 주로 심판분야에서 근무를 했다. 조세 전체 분야에서 심판 업무에만 종사했기 때문에 집행 업무를 해보는 건 처음이다. 청주세무서는 굉장히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세무서라 처음엔 조금 당황을 했다. 청장님이 왜 이렇게 큰 세무서를 맡기셨을까 책임감도 많이 느꼈다. 우리는 기본적으로 세입 징수 기관이다. 국가에서 국가를 운영하기 위한 세입을 징수하는 과정은 공평해야 하고 공정하게 해야 한다. 조금 더 담세 능력이 있는 사람에게는 정당한 세금을 납부하도록 해야 하고, 영세 자영업자 등 소득이 적은 납세자들은 많이 배려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또한 세정업무를 하면서 우리 직원들도 자긍심을 갖고 일을 할 수 있도록 전문성을 기르도록 더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