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웹출고시간2017.08.21 11:05:55
  • 최종수정2017.08.21 11:05:55

영동 노근리평화공원의 사계절 꽃피는 정원에서 방문객들이 연꽃을 카메라에 담느라 분주하다.

[충북일보=영동] 영동군 노근리평화공원에 다양한 종류의 연꽃이 개화하면서 수려한 장관을 연출해 눈길을 끈다.

평화공원을 운영관리하고 있는 (사)노근리국제평화재단은 지난해 말부터 1억1천만원의 예산을 투입 '사계절 꽃피는 정원' 조성 사업을 추진했다.

무거웠던 추모의 이미지에서 탈피해 역사의 아픔을 승화, 사랑과 평화의 공간으로 변모하기 위해서다.

올 여름 첫 결실로 공원 곳곳에 조성해 놓은 약 1만㎡ 규모의 연못에 형형색색의 연꽃이 화려함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이른바 대왕 연꽃으로 불리는 빅토리아 연꽃은 수많은 연꽃 동호인들과 사진 동호인들을 불러 모으고 있다.

60여년 전의 아픔을 딛고 화해와 사랑으로 피어난 꽃들은 사람의 마음을 치유하고 평화의 기쁨이 무엇인지 하는 역할도 하고 있다.

이에 재단은 연꽃 개화 절정 시기에 맞춰 '연꽃 마을', '(사)한국디지털사진가협회 영동지부회' 등과 함께 지난 19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연꽃사진 전시회', '연꽃 및 수생식물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다.

정원과 연못을 힐링공간으로 만들고, 하천 주변에는 금계국과 꽃잔디, 코스모스를 심어 봄에서 가을까지 낭만 가득한 공간으로 꾸미고자 기초작업 중이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연꽃 정원에는 일반 연못과는 달리 다양한 수종의 수생 연꽃이 다채롭게 개화해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수생식물을 관찰하고 수준 높은 사진작품을 둘러볼 기회가 8월 31일까지 이어지는데 '노근리 사건'을 널리 알리는데도 긍정적 역할이 기대된다.

노근리국제평화재단 관계자는 "노근리평화공원은 단순히 추모의 공간이 아니라 풍성한 볼거리를 감상하며 인권과 평화의 소중함을 돌아볼수 있다"며 "늦여름 화려한 연꽃과 함께 즐거운 힐링의 시간을 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노근리평화공원은 한국전쟁 초기 이 지역에서 미군의 무차별 폭격으로 희생한 피란민들을 추모하기 위해 2011년 국비 191억 원을 들여 조성했으며, 평화와 인권을 상징하는 성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영동 / 손근방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