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장정환

에세이스트

연일 도발하는 말, '화염과 분노'라는 극단의 말, 뉴스마다 범람하는 폭력의 언어는 이제 경멸스럽기까지 하다. 화염과 분노는 정작 내가 하고 싶은 말이 되었다.

우스꽝스런 깍두기 머리와 인민복 차림의 젊은 지도자 뿐 아니라 정성들여 빗질한 금발에 고급 슈트 차림의 먼 나라 지도자조차 경박스럽긴 마찬가지다. 그들이 발설하는 파괴의 말은 우리가 여지없이 정글 세계에 살고 있음을 일깨운다.

2001년 9·11 테러직후 전 세계 사람들은 텔레비전 앞에 앉아 전쟁이라는 것을 생중계로 바라보았다.

성조기 앞에 선 조지 부시가 고음으로 속사포같이 빠른 말을 쏟아내었다. 군복 차림의 빈 라덴은 낡은 소총을 옆에 세운 채 고대 아랍어로 뭐라고 느긋하게 웅얼거렸다.

무슨 말인지는 자막을 통해 이해했지만 모든 말마다 원한과 분노, 절망과 복수의 기운이 넘쳐났다. 말이 어떤 무기보다도 더 끔찍할 수 있다는 것을 난 그때 알았다.

그 상황이 지금 우리 앞에서 재연되고 있다. 단지 빈 라덴이 김정은으로, 부시가 트럼프로 바뀌었을 뿐이다.

자기만이 옳다는 신념, 자신만의 명분이 정당하다는 확신은 모든 윤리적 고려를 배척한다. 이런 태도는 어떠한 관용과 배려도 생각하지 않는다.

"나는 절대적으로 자신의 말이 옳다고 믿는 사람들을 반대한다."는 알베르 까뮈의 말을 난 그래서 지지한다. 같은 맥락에서 자신의 말이 틀릴 수도 있다고 믿는 사람을 난 옹호한다.

어느 누구도 진리나 정의를 독점하지 못한다. 개인이든, 국가든 상대적으로만 옳고 정당할 뿐이다.

깍두기 머리나 느끼한 금발의 두 지도자가 건전한 의식을 가진 지도자라고 난 믿지 않는다. 그 둘의 거친 말과 허장성세가 정련되지 않은 인격을 드러낸다.

균형 잡히지 않은 사람은 항상 거칠고 불안하고 마초적이다. 정신의 허약성을 병적인 공격성으로 표출한다. 그들의 말은 조악하다.

아무리 들어봐도 그들의 말엔 생명의 존중, 인간의 존엄성과 권리, 행복한 미래가 담겨있지 않다. 즉, 인류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핵심 단어인 생명, 인간, 행복. 미래를 찾을 수가 없다.

광기어린 두 지도자만 그런 것이 아닐 것이다. 주위를 둘러보면 숱한 사람들이 공허한 거짓말과 막말을 거침없이 토해낸다.

아름다운 말은 한 사람의 조화로운 인생에서 우러나온다. 균형 잡히고 품격 있는 말은 인격을 갖춘 사람만이 내놓을 수 있다.

자신과 조화를 이룬 사람이 정제된 말을 할 수 있는 법이다. 세속의 것을 외면하지 않지만 그것에 매몰되지 않는 사람만 절제와 품위 있는 말을 구사한다.

단호하지만 따뜻한 말을 건네는 사람은 공동체와의 조화로운 삶의 비법을 터득하고 있는 듯하다. 그러기까지 스스로 얼마나 많은 고통과 갈등을 농축하고 녹여냈을 것인가.

지금도 TV에선 허풍선이 두 지도자의 거친 말이 쉴 새 없이 쏟아지고 있다. 하지만 우리를 더 질리게 하는 건 무책임하게 내뱉는 몇몇 국내 정치인과 언론들의 저급한 말이다.

그들은 그 한심한 말로 국민을 선동할 수 있다고 여긴다. 미세먼지보다 더 위해하고 쓰레기보다 더 추악한 말을 쉼 없이 들어야 하는 국민이 난 불쌍할 따름이다.

정치가나 언론을 포함하여 이제 모든 선동가들이 알았으면 한다. 진정으로 국민의 행복을 원한다면 그들의 백해무익한 공해배출기 입을 닫으면 된다.

우리는 오염된 말, 공해 없는 땅에서 살고 싶다. 우리는 품위 있게 살고 싶다.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