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5회 단양아로니아 축제 성황리에 막 내려

축제기간 3억 원 판매고 올리며 자리매김

  • 웹출고시간2017.08.15 13:33:45
  • 최종수정2017.08.15 13:33:45

5회 단양아로니아 축제를 찾은 관광객들이 직판장을 찾아 ‘왕의 열매(Kings Berry)’ 아로니아를 살펴보고 있다.

[충북일보=단양] 청정 농산물의 고장 단양에서 펼쳐진 5회 단양아로니아 축제가 지난 14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 11∼14일까지 축제기간 동안 총 23t의 아로니아를 판매해 2억3천만 원의 판매고를 거뒀다.

여기에 농·특산품 판매와 코레일 아로니아 특급열차 수확체험, 먹거리 장터 운영 등으로 7천만 원의 부가 수익도 함께 올렸다.

단양아로니아 생산자협의회가 주관한 축제는 단양아로니아의 우수성을 알리고 판로확대를 도모하기 위해 음식·가공식품 전시, 직거래 장터 등 다채로운 행사로 치러졌다.

축제 첫날인 11일 '주부가요스타' 박은경의 열창과 마술쇼, 벨리댄스 공연, 전국 직장인 밴드 페스티벌로 화려한 서막을 알렸다.

지난 12일엔 건아들과 명희 등 가수들의 초청공연을 시작으로 즉석 이벤트, 관광객 장기자랑, 경품 추천 등 다채로운 행사로 축제의 흥을 더했다.

이어 단양호반의 화려한 야경을 배경으로 인기가수 카이로와 김혜연 등이 출연한 그린콘서트가 펼쳐져 한여름 밤의 추억을 선사했다.

또 13일엔 비플러스와 홍인숙, 안혁, 금수봉의 흥겨운 무대와 댄스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이어져 눈길을 모았다.

축제장인 상상의 거리에서는 어린자녀를 동반한 관광객을 위한 아로니아 천연염색과 떡메치기, 이벤트 풀장 등 체험부스가 운영돼 인기를 끌었다.

직거래장터에서는 친환경 단양아로니아를 비롯한 각종 농·특산물을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에 판매돼 행사장을 찾은 관광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친환경으로 재배된 단양아로니아는 시중보다 높은 가격인데도 생과와 착즙, 농축액 등 다양한 제품으로 사랑받고 있다.

단양아로니아는 2014년 국가대표 브랜드 대상과 2015 소비자가 뽑은 가장 신뢰하는 브랜드 대상을 받는 등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왕의 열매(Kings Berry)'로 불리는 아로니아는 노화방지와 혈관질환 예방에 좋은 안토시아닌이 블루베리의 4배, 복분자의 20배 이상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이다.

일교차가 크고 물 빠짐이 좋은 석회질 토양의 단양은 아로니아 재배의 최적지로 알려져 있다.

군은 이번 축제를 통해 국내 아로니아 마케팅 선점과 경쟁력 확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은 것으로 평가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축제를 통해 단양아로니아의 명성을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 생산자와 소비자가 상생할 수 있는 축제의 장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