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앞으로 1년간 집값 "오른다 34%,내린다 27%"

한국갤럽, 8·2 부동산 대책 이후 1천2명 조사 결과
정부 부동산 정책이 문 대통령 지지율보다 34%p↓
집 소유욕 전국 최고 '세종·충청', 상승 전망은 최저

  • 웹출고시간2017.08.12 17:29:45
  • 최종수정2017.08.12 17:30:05

정부가 8월 2일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을 발표한 가운데,한국갤럽이 같은 달 8~10일 국민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앞으로 1년간 집값이 '오른다(34%)'고 전망한 사람이 '내린다(27%)'고 전망한 사람보다 더 많았다. 사진은 정부 대책 발표 이후 서울 강남 4구와 함께 가장 강력한 규제를 받게 된 세종 신도시 중 3생활권 모습.

ⓒ 최준호기자
[충북일보=세종] 지난 5월 10일 임기를 시작한 문재인 정부가 2차례에 걸쳐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국민은 올해초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대통령 개인보다 지지율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갤럽
◇새 정부에서 집값 '더 오를 것'

한국갤럽은 지난 8~10일 전국 19세 이상 국민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갤럽은 "조사원이 휴대전화와 집전화로 통화한 5천352명 중 19%인 1천2명이 응답을 마쳤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앞으로 1년간 집값 전망에 대해 △34%는 '오를 것' △27%는 '내릴 것' △28%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응답했다. 나머지 11%는 '모른다'거나 응답을 거절했다.

강원과 제주를 제외한 전국 6개 권역 중 '오를 것'이란 응답률은 대구·경북이 38%로 가장 높았다.

같은 조사에서 박근혜 정부(2013.2.25~ 2017.3.10)와 달리 현 정부에서는 '오를 것'이란 전망이 '내릴 것'이란 응답률보다 크게 높았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두 가지 응답률 차이가 시기 별로 엇갈렸다. 2013년 8월 28일 '전월세 시장 안정화 방안'이 발표된 직후인 9월 1주에는 26% 대 31%로, 내릴 것이란 전망률이 5%p 높았다.

그러나 2014년 7월 5주(29% 대 25%)와 같은 해 12월 1주(35% 대 30%)에는 각각 '오를 것'이란 응답률이 4%p, 5%p 높아졌다.

이어 2015년 8월 3주에는 오를 것(29%)보다 내릴 것(32%)이란 전망률이 높았다가 작년 8월 1주에는 다시 '32% 대 26%'로 역전됐다. 하지만 작년 11월 3일 정부가 실수요자 중심의 부동산 대책을 발표한 뒤인 올해 1월 1주에는 내릴 것(43%)이란 응답률이 오를 것(20%)의 2배가 넘었다.

정부가 8월 2일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을 발표한 가운데,한국갤럽이 같은 달 8~10일 국민 1천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앞으로 1년간 집값이 '오른다(34%)'고 전망한 사람이 '내린다(27%)'고 전망한 사람보다 더 많았다. 사진은 정부 대책 발표 이후 서울 강남 4구와 함께 가장 강력한 규제를 받게 된 세종 신도시 중 1생활권 모습.

ⓒ 최준호기자
◇부동산 정책이 대통령보다 지지율 34%p 낮아

문재인 정부는 출범 이후 처음으로 지난 6월 19일 부동산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6월 4주 조사 결과 응답률은 '오를 것(38%)'이 '내릴 것(22%)'보다 16%p나 높았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두 번째로 8월 2일 부동산 대책이 발표된 뒤인 8~10일 조사에서도, 격차는 줄었으나 오를 것(34%)이란 전망이 내릴 것(27%)보다 7%p 높았다.
ⓒ 한국갤럽
이번 조사 결과 현 정부 부동산 정책 지지율은 대통령 지지율보다 크게 낮았다.

'잘하고 있다'는 응답률(44%)은 대통령 지지율(78%)보다 34%p 낮았다. 특히 특히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들은 '잘 못 하고 있다(50%)'란 응답률이 '잘 하고 있다(22%)'의 2배가 넘었다.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사람들도 '잘 못 하고 있다(33%)'란 응답률이 '잘 하고 있다(30%)'보다 3%p 더 높았다.

◇세종·충청 주민 집값 상승 전망률 전국 최저

한편 전국에서 자기 집 소유욕이 가장 강한 세종·충청 주민들은 집값이 오를 것이라고 전망하는 비율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갤럽의 올해 1월 1주 조사에서 '본인 소유 집이 꼭 있어야 한다'라고 응답한 비율은 세종·충청권이 76%로 가장 높았다. 이어 영남(64%),호남(62%),인천·경기(60%),서울(59%) 순이었다. 전국 평균은 63%로, 2014년 7월 5주 조사 결과(54%)보다 9%p 높았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앞으로 1년간 집값 전망에 대해 '오를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9%로,전국(평균 34%)에서 가장 낮았다.

반면 '변화 없을 것'이란 응답률은 34%(전국 평균 28%)로 가장 높았다.

세종 / 최준호기자 choijh5959@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