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역량 재구축하면 내년 지선서 선택받을 것"

국민의당 임헌경 충북도의원, 도당 정치아카데미서 강연
남연심 청주시의원도 1일 강사 변신

  • 웹출고시간2017.08.12 17:25:35
  • 최종수정2017.08.12 17:25:35

임헌경(청주7) 충북도의원이 지난 10일 국민의당 충북도당에서 열린 지방자치 정치아카데미에서 지역 조직 구축을 통한 생활정치 실현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충북일보] 국민의당 임헌경(청주7) 충북도의원과 남연심 (운천신봉, 봉명1, 봉명2송정, 강서2동) 청주시의원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당에서 열린 지방자치 정치아카데미 일일 강사로 변신했다.

지난 10일 도당에서 신언관 도당위원장과 당원 등 30여 명을 대상으로 열린 강좌에서 임 의원은 선거일정 별 대비 전략, 도당과 지역위원회의 역할과 출마자 책무, 지역 조직 구축을 통한 생활정치 실현에 대해 강연했다.

임 의원은 손학규 고문의 지지 그룹인 '국민주권개혁회의'의 사례를 들어가며 조직의 중요성을 강조하여 수강생들의 관심을 끌었다.

임 의원은 "조직에 허수가 개입되면 안 된다. 실질적인 조직 구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대표 선출을 둘러싼 당 내의 어수선한 상황을 의식한 듯 "양당체제의 폐해를 국민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봤다"며 "당이 지금 어려운 상황이지만 변화를 통해 당의 역량을 재구축한다면 내년 지방선거에서 반드시 국민의 선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 의원은 지방 자치와 지방 분권, 정당의 기능과 조직에 대해 강연했다.

남 의원은 "식물 생장의 필수 원소에는 각각 일정한 필요량이 있어서 어떤 하나가 최소량 이하일 때는 다른 원소가 아무리 많아도 정상적으로 생장할 수 없다"며 "국민의당 구성원들 간 '서로가 서로의 울타리'가 되어 주자"며 당내 구성원 간의 화합을 주문했다.

이어 "현장의 목소리를 최대한 많이 들어야 한다"며 "토론회,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할 수 있도록 자신만의 실력을 갖추어야 한다"며 실력과 함께 소통하는 자세를 가질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방자치 정치아카데미는 오는 9월 21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7~9시 도당에서 진행된다.

/ 안순자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