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마음까지 곱게 물들여 보세요"

15일 충주시 대소원면사무소 광장서 제16회 봉숭아꽃잔치 개최

  • 웹출고시간2017.08.12 17:22:14
  • 최종수정2017.08.12 17:22:14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봉숭아꽃잔치가 오는 15일 충주시 대소원면사무소 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충북일보=충주] 어릴 적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봉숭아꽃잔치가 오는 15일 충주시 대소원면사무소 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올해로 16번째를 맞는 봉숭아꽃잔치는 '충절의 고장 대소원, 민족의 애환 봉숭아꽃잔치로 그리다'를 주제로 열린다.

이번 행사는 민족의 염원을 담은 '만세운동 퍼포먼스'와 전문배우의 뮤지컬 공연, 주민이 함께하는 '봉숭아꽃' 노래 합창 등으로 볼거리가 풍성하다.

봉숭아꽃 시 낭송, 건강 100세 운동교실, 주민자치프로그램 공연, 대소원초등학교 학예발표회 등 주민이 직접 참여하는 프로그램도 다채롭게 진행된다.

특히 봉숭아꽃을 소재로 한 봉숭아 꽃물 들이기, 꽃반지 만들기, 사진전시회 등은 해마다 방문객의 큰 인기를 얻으며 소중한 추억을 선물하고 있어 올해도 많은 방문객이 몰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함께 리본공예, 냅킨아트, 이혈체험, 발마사지체험, 페이스 페인팅 등 남녀노소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체험코너도 마련된다.

또 이날 오후 1시부터는 전국 초등학생들의 그림 그리기와 글짓기 실력을 뽐내는 봉숭아꽃잔치 미술 및 글짓기대회도 열린다.

(사)한국미술협회 충주지부와 (사)한국문인협회 충주지부가 주관하고 충주시와 충청북도교육청, 충주교육지원청의 후원으로 저학년부(1~3년)와 고학년부(4~6년)로 나눠 진행하는 이번 대회는 행사 당일 현장접수로 참여할 수 있다.

임만규 봉숭아꽃잔치추진위원장은 "가족과 연인, 친구와 함께 방문해 아름다운 봉숭아꽃도 보고 다양한 체험도 즐기면서 어릴 적 추억과 향수를 느껴보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충주 / 김주철기자 kimjc5611@hanmail.net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