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옥천군 농업기술센터, 여성농업인 농작업 장비지원 사업 '호응'

여성농업인에 적합한 '4륜 손수레' 지원으로 노동부담↓ 생산성 ↑

  • 웹출고시간2017.08.11 17:12:06
  • 최종수정2017.08.11 17:12:06

옥천의 한 여성농업인이 기술센터에서 지원받은 4륜 손수례를 이용해 복숭아를 운반하고 있다.

[충북일보=옥천] 옥천군 농업기술센터 농촌여성신기술 농작업장비가 농촌여성의 노동 부담을 경감시켜 생산성을 높이고 농촌의 열악한 농작업 환경 개선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여성농업인에게 보급한 장비는 '4륜 손수레'로 농산물 운반 등 여성들의 농작업 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안전성(브레이크 장치)이 강화된 신기술 장비다.

총사업비 830만 원을 들인 이 장비는 옥천군생활개선회원 중 농업에 종사하고 개선회 활동경력이 우수한 회원을 읍면별 4~5명씩, 총 40명을 선정해 올 5월 보급됐다.

과수 수확 철이 다가오고 장비 사용빈도가 늘면서 농촌여성의 작업능률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안남면생활개선회장 송사숙(52·안남면 화학리) 씨는 "요즘 복숭아 수확작업이 한창인데 복숭아를 운반할 때 4륜 손수레를 많이 쓰고 있다"며 "여성들에게는 사용법이 어려운 큰 기계보다는 이런 소형장비가 더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앞으로도 여성농업인에게 양질의 농작업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했다.

옥천 / 손근방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