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측근 고속승진' 논란…"수요따른 인재 발탁" 해명

예상된 짜맞추기식 인사 지적
김 교육감, 교육수요에 맞춘 것 '해명'

  • 웹출고시간2017.08.10 20:51:54
  • 최종수정2017.08.10 20:51:54
[충북일보] 김병우 충북교육감이 특별채용 형식으로 단행한 장학관 보직인사에 대해 해명하고 나섰다.

충북도교육청은 10일 교원 431명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김 교육감 '측근'으로 거론되는 장학관 3명이었다.

이들 가운데 2명은 지난 6월 교육전문직 공개전형을 통해 교사에서 교장급인 장학관으로 수직상승한 측근이고, 1명은 교육감의 인척이란 점에서다.

장학관 특별채용은 도교육청 개청 이래 처음 있는 일로 평교사 출신인 2명은 이번 인사를 통해 단번에 직속기관장과 센터장 보직을 받았다.

교육감 인척인 장학관은 센터장에서 6개월 만에 교육원장으로 자리를 옮기게 됐다.

인사발표 직후 교육계에서는 '예상했던 결과'라는 반응이 나왔다. 그동안 제기됐던 '코드·측근인사설'이란 불씨도 또다시 점화되고 있다.

이들이 어떤 보직을 받을 것이라는 소문은 수개월 전부터 도내 교육계에 광범위하게 퍼졌었다.

결국 예상대로 결과가 나오자 '합법을 가장한 짜맞추기 인사'라는 지적과 함께 '내년 선거에 두고 보자'는 등의 불만이 교육계에서 터져나오고 있다.

이에대해 김 교육감은 "교육수요에 따른 인재발탁"이라며 섣부른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 교육감은 이날 오후 인사발표 직후 기자간담회를 자청해 "적절한 인재가 있으면 없는 제도라도 만들어 써야 한다. 인재를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곳에 배치하는 특별채용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발탁 과정에서 이들을 둘러싼 자질·능력 시비도 없었다. 앞으로 소임을 얼마나 잘 수행했는지, 그 결과로 검증하면 될 것"이라고도 했다.

김 교육감은 "사람을 위한 발탁이 아니다. 교육행정의 영역을 확대하는 차원에서 접근해야(봐야) 한다"며 "앞으로도 인재를 적극 발탁해 적재적소에 배치할 방침"이라고 했다.

/ 김병학기자
이 기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관련어 선택

관련기사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