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고려대 럭비부 이광문 감독의 '고향사랑'

단양 고향 찾아 선수들 전지훈련 실시

  • 웹출고시간2017.08.10 13:10:03
  • 최종수정2017.08.10 13:10:03

이광문 감독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단양출신 고려대 럭비부 이광문(34) 감독이 단양공설운동장에서 고려대와 한국전력, 양정중학교 럭비부 선수들과 훈련에 땀을 쏟고 있다.

이 감독은 시스템 럭비를 접목하기 위한 전술 훈련과 오는 9월 치러지는 고연전을 대비해 경기장과 휴양시설 등이 잘 갖춰진 고향 단양을 전지훈련지로 택했다고 전했다.

이번 전지훈련은 지난 7∼13일까지 단양공설운동장 등지에서 이뤄진다.

그는 청주 충북고등학교 때 처음 럭비공을 잡았지만 세계적인 스타들이 모인 일본 탑(TOP)리그에 직행한 스타플레이어 출신이다.

일본 럭비리그는 2003년 출범해 2천여 개의 실업팀을 보유할 만큼 일본야구(NPB)와 함께 큰 규모와 인기를 자랑한다.

그가 활약했던 일본 탑(TOP)리그는 상위 16개 팀만이 참여할 수 있는 메이저리그로 현재 데이비드 포콕(호주) 등 세계적인 스타 선수들이 뛰고 있다.

가곡면 어의곡리 출신인 그는 초·중 시절에는 소년체전에서 은메달을 땄던 촉망받는 정구 유망주였지만 고등학교 진학해 체육교사의 권유로 럭비를 시작하게 됐다.

현역 시절 187㎝, 103㎏의 탄탄한 체구를 자랑했던 그는 황소 같은 힘에 100m를 12초대에 주파하는 스피드까지 겸비해 스카우트 러브콜이 쇄도했다.

그는 현역시절 실업 소속팀과 국가대표로 맹활약을 펼쳤으며 2014년 은퇴 후에는 모교인 고려대에서 코치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해 7월 감독으로 부임했다.

이 감독은 "태극마크를 달고 국제대회에 참가할 때나 해외리그에서 뛸 때면 고향은 늘 힘을 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며 "앞으로 럭비 대중화는 물론 대회 유치 등 단양발전을 위해 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