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기사

이 기사는 0번 공유됐고 0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여행이 버킷 리스트 '호반관광도시 단양'

패러글라이딩과 래프팅, 짚와이어 등 이색 레포츠 각광

  • 웹출고시간2017.08.10 13:03:58
  • 최종수정2017.08.10 13:03:58

이색 스포츠의 도시 단양을 찾아 패러글라이딩과 래프팅을 즐기는 관광객들.

ⓒ 단양군
[충북일보=단양] 호반관광도시 단양이 이색 레포츠를 즐길 수 있는 버킷리스트 여행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죽기 전에 꼭 경험해야 할 버킷리스트 레포츠로 패러글라이딩과 래프팅, 짚와이어 등을 올려놓고 있다.

버킷리스트는 죽기 전에 꼭 해보고 싶은 일과 보고 싶은 것들을 적은 목록을 가리킨다.

키티호크 해안에서 인류최초로 동력 비행기를 날렸던 라이트 형제의 자유로운 새가 되고 팠던 꿈을 좇는 발길이 패러글라이딩의 메카 단양을 찾고 있다.

여름 휴가철이 본격 시작된 지난주부터는 이들의 행렬이 끝을 모르고 이어지고 있다.

단양은 양방산과 두산에 패러글라이딩이 이륙할 수 있는 2곳의 활공장이 있으며 단양읍 강변로를 따라 다수의 패러글라이딩 전문 업체들이 영업 중에 있다.

비행복과 헬멧을 착용한 뒤에 활공장을 도약하면 몸으로 전해오는 하늘의 자유로움은 일상의 굴레에서 벗어나 홀가분한 마음을 느끼게 한다.

하늘에서 내려다본 단양 풍광은 백두대간의 울창한 산림과 단양호반의 잔잔한 물결이 어우러져 곳곳에서 천혜의 비경을 뽐낸다.

패러글라이딩은 전문가만 즐길 수 있는 극한의 스포츠였지만 최근엔 주말이면 하늘이 울긋불긋 물들 만큼 남녀노소가 즐기는 대중 스포츠로 변모하고 있다.

하늘을 자유롭게 비행하는 인간새를 꿈꾸는 사람들에게 또 하나의 명소가 생겼다.

적성면 애곡리 금수산 만학천봉(해발 310m)에 설치된 익스트림스포츠 짚와이어는 만학천봉 산기슭을 따라 980m 구간을 시속 60∼80㎞로 질주하는 스릴을 즐길 수 있다.

과거 호주와 뉴질랜드 개척시대에 음식물이나 우편물 등을 전달하는 와이어를 현대에 와서 레포츠로 개발한 게 바로 짚와이어다.

단양강래프팅은 여름이 되면 어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강한 물살을 가르는 숭어처럼 나태함을 벗어던지려는 발길로 북적인다.

단양강래프팅코스는 수질이 맑은데다 크고 작은 급류가 어우러져 무경험자나 초보자도 쉽게 즐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영춘면 오사리를 출발해 느티마을(영춘면 상리)에 이르는 약 7㎞(2시간 소요)와 밤수동(영춘면 하리)에 이르는 약 14㎞(4시간 소요) 두 코스가 있다.

이유미 홍보팀 주무관은 "우리가 인생에서 가장 많이 후회하는 것은 살면서 한 일들이 아니라 하지 않은 일들"이라며 "아직도 여름휴가를 떠나지 못한 여행자들이 있다면 누구나 꿈꾼 버킷리스트가 있는 단양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단양 / 이형수기자
이 기사 주변 소식 더 자세히 보기
현재위치
배너
배너
배너

랭킹 뉴스

Hot & Why & Only

실시간 댓글

배너
배너

매거진 in 충북

thumbnail 308*171

충북일보가 만난 사람들 - 최충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6복합지구 의장·청주시의원

[충북일보] 국제라이온스협회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봉사단체다. 우리나라에만 3개 복합지구, 21개 지구, 2천100개 클럽, 8만명의 회원이 있는 대식구다. 이중 충북은 356복합지구에 속해 있다. 충북을 비롯해 대구·대전·전북·경북·세종충남 등 모두 6개 지구, 600여개 클럽, 2만6천명의 회원이 356복합지구 소속이다. 지난 7월 1일부터 356복합지구를 이끌게 된 최충진 356복합지구 총재협의회 의장. 최근 그는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의 봉사단체답게 지난 7월16일 발생한 충북도내 수해현장을 바쁘게 뛰어다니고 있기 때문이다. 수해 복구를 돕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찾아온 라이온스클럽 회원들을 맞는 일도 모두 최 의장의 일이다. 그는 수해 복구 현장에서 누구보다 빠르게 회원들을 진두지휘하는 콘트롤타워다. 최 의장은 "의장을 맡은 지 얼마 되지 않아 수해가 터졌다"며 "우리는 이익단체가 아닌 봉사단체기 때문에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당일부터 현장에 투입해 봉사에 임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해발생 당일부터 현재까지 청주시 모충동, 미원면, 괴산 청천면 등 큰 피해를 입은 지역을 찾아다녔다. 수해지역 주민들에게는 한 사람의